속보
VIP
통합검색

"날 때린 누나 송하윤, 아직 안 끝났다"…학폭 피해자 카톡 공개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2,240
  • 2024.04.22 06:07
  • 글자크기조절
배우 송하윤의 학폭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의 폭로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우 송하윤의 학폭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의 폭로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우 송하윤의 학폭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의 폭로 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이 남성은 "진정성 있는 사과만을 바랐지만, 소속사와 송하윤 모두 뻔뻔하게 대응했다"며 폭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송하윤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쓴 A씨는 "송하윤 학폭 관련 피해자인 송 씨의 남자 후배"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사건을 제보하게 된 경위에 대해 풀어보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현재 미국에서 거주 중이라 '내 남편과 결혼해줘'라는 드라마를 한 달 전에야 접했다. 유튜브 쇼츠 영상을 보던 중 송하윤을 알게 됐고 이름은 낯설었으나 얼굴과 목소리가 익숙해 찾아보니 고등학교 때 점심시간에 저를 불러내 90분간 잡아놓고 때렸던 누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사건 이후 저는 그 누나가 전학 가기 전까지 피해 다녔고 전학을 간 후에 어떻게 살았는지 관심조차 없었다. 그러나 쇼츠 영상을 보니 그때 일이 눈앞에 선명하게 떠올랐고 손과 등에 식은땀이 났다. TV에 나와 과거와는 반대되는 행동을 하는 것을 보며 화가 나긴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간도 많이 지났고 이제야 빛을 본 연기자의 앞날을 막는 것 같아 최대한 조용히 사과만 받고 폭행의 이유만 듣고 덮을 생각이었다. 본인이 기억하고 사과하면 용서할 생각이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송하윤의 인스타그램에 DM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가 공개한 인스타그램 캡처본을 보면 A씨가 "이유 없이 폭력을 했으면 20년이 지났지만, 최소한 사과는 합시다"라고 보낸 메시지에 대해 송하윤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배우 송하윤의 학폭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의 폭로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우 송하윤의 학폭 사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의 폭로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송하윤이 답변이 없어 소속사로도 DM을 보냈고 답변이 없길래 이메일도 보냈다. 세 번째 이메일을 보낸 후에야 '구체적인 얘기를 듣고 싶다'면서 답장이 왔다. 그래서 자세하게 2시간가량 통화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소속사에 '당사자에게 직접 진정성 있는 사과와 폭행의 이유를 들으면 입 닫겠다'고 전달했지만, 소속사는 '당사자와 연락이 안 된다. 일단 만나자'는 얘기만 반복했다. 당사자는 회사 뒤에 숨어 사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본인이 먼저 나서 용서를 구했다면 이렇게 공론화할 생각도 없었다. 그러나 타의 모범을 보여야 하는 연예인이 일말의 죄책감도 없이 뻔뻔하게 대중 앞에 서는 일은 대중을 기만하는 일이라 판단돼 공론화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마지막 방송 후 일주일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역시나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 혹시라도 법적 대응 생각한다면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합의해드릴 생각이 없으니 일말의 희망도 갖지 말라. 저는 이 누나의 아주 오래된 소문이 될 것 같다. 그리고 아직 안 끝났다"며 글을 맺었다.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잘못한 사람은 사과할 생각도 없고 피해자가 매달리듯 연락해야 하는 것도 화가 난다" "응원할 테니 부디 학폭 가해자에게 지지 말아 달라" "일주일 기회를 줬는데 무시하다니 답도 없다" 등의 댓글을 달며 A씨를 응원했다.

송하윤은 지난 1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을 통해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남성 제보자는 고등학교 2학년인 2004년 당시 3학년 선배였던 S씨에게 불려 가 약 1시간 30분 동안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S씨는 송하윤으로 드러났고,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지난 8일 배우 송하윤의 학창 시절 집단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이 "학교폭력 의혹은 모두 사실이며 사건 이후 어떤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최초로 폭로했던 후배 남성도 "자신이 주장이 거짓이라면 나를 고소하라"고 반박하며 진실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헉!" 믿었던 대장주도 뚝…'줍줍' 전 살펴봐야 할 것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