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3세' 김승수, 치매 검사…"건망증 심각, 매니저 이름도 기억 안 나"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07:33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승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승수가 치매를 의심하며 병원을 찾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는 치매 우려로 인해 병원을 찾은 김승수와 방송인 이상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수는 "술 마시고 필름 끊기는 일이 거의 없었는데, 1년 전부터 빈도가 잦아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어 "어느 순간 술을 안 마신 평소에도 건망증이 되게 심해졌다"며 "1년 반 동안 (같이) 다닌 매니저 이름이 갑자기 기억이 안 나더라"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이상민은 "늘 부르던 이름이 생각 안 나는 건 좀 심하다"고 걱정했고, 김승수는 "그때 깜짝 놀랐다. 건망증 정도가 너무 심해지니까 불안감이 오더라"고 토로했다.

김승수는 건망증 원인으로 '폭음'을 의심했고, 이상민은 "나는 집에서 매일 (술을) 마시는 스타일이다. 침대에 누워서 마시다가 술에 취하면 블랙아웃이 온다. 뭔가를 해 먹었는데, (나중에) '내가 이걸 해 먹었다고?'가 되더라"고 공감했다.


김승수는 1971년생으로 올해 만 53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