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원만한 소통"에 방점...정진석 비서실장 직접 발표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안채원 기자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02
  • 2024.04.22 11:02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왼쪽 두번째) 국민의힘 의원 신임 비서실장 임명 발표를 위해 함께 입장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이관섭 비서실장. 2024.04.22.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한 정진석 의원을 소개하고 있다. 2024.4.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원만한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새 비서실장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인선했다. 집권 3년차부터는 정무형 비서실장 등을 내세워 '정치'에 주력하겠다는 의미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이관섭 비서실장의 후임 인사를 직접 발표했다. 정 의원은 현직 의원인 만큼 국회의장 결재 등 사퇴 절차를 거쳐 임명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신임 비서실장을 여러분께 소개하겠다"며 "정진석 전 국회부의장, 사실은 소개가 필요없을 정도로 여러분도 잘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 신임 실장의 이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사회생활을 기자로 시작 해서 한국일보에서 15년 간 기자로서 근무했고 주로 정치부에서 국회출입을 많이 하고 워싱턴 특파원도 하고 논설위원을 하다가 나오셨다"고 밝혔다.

이어 "2000년도에 16대 국회에 진출해서 5선 국회의원을 하셨고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해서 당에서도 비대위원장과 공관위원장도 하셨고, 또 국회부의장과 사무총장 같은 국회직도 하셨다"며 "그래서 우리나라 정계에서도, 여야 두루 아주 원만한 그런 관계를 가지고 계시다고 여러분도 아마 잘 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들 뿐만이 아니라 내각, 당(국민의힘), 야당, 우리 언론과 시민사회, 이런 모든 부분에 원만한 소통을 하면서 직무를 잘 수행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왼쪽 두번째) 국민의힘 의원 신임 비서실장 임명 발표를 위해 함께 입장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이관섭 비서실장. 2024.04.22.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왼쪽 두번째) 국민의힘 의원 신임 비서실장 임명 발표를 위해 함께 입장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이관섭 비서실장. 2024.04.22. [email protected] /사진=조수정
윤 대통령은 4.10 총선 패배에 따라 남은 임기 3년 이상도 압도적 과반 의석을 차지한 야당을 상대로 국정 운영을 해야하는 만큼 '정무형' 비서실장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은 김진표 국회의장의 미국·캐나다 방문에 동행했으나 일정을 앞당겨 전날 귀국했다. 정 의원은 귀국 직후 윤 대통령과 관저에서 만나 식사를 하며 비서실장직을 제안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임 비서실장 후보에 정 의원은 꾸준히 거론돼왔다. 정 의원은 5선에 국회부의장을 지냈고 이명박 정부때 청와대 정무수석을 역임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맡아 정무형 비서실장에 적임자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윤 대통령과 동갑인 1960년생으로 윤 대통령의 선친인 고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같은 충남 공주 출신이어서 '고향 친구'라 불리기도 한다. 계파색이 옅고 친화력이 좋은 점도 비서실장으로 거론돼온 이유다.

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인 충남 공주·부여·청양에서 박수현 민주당 후보에게 패배했다. 당내에서 누구보다 경륜이 풍부한 만큼 원외 지원보다는 윤 대통령과 국회를 잇는 핵심 가교 역할로 정 의원이 발탁된 것으로 분석된다.

윤 대통령은 정권 1~2년차를 김대기, 이관섭 등 정통 관료 출신 비서실장들을 임명했으나 이번에는 정치인 출신 비서실장을 선택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이제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도 알려졌다. 대국민 소통 등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민심을 움직일 수 있는 정치적 역량 발휘에 집중하겠다는 뜻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