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환율 1400원" 찍히자 달러 들고 우르르…명동 환전소 '북적'[르포]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281
  • 2024.04.22 16:34
  • 글자크기조절
지난 1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위치한 환전소에 거래되고 있는 환율이 표시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22일 서울 중구 명동 중국대사관을 따라 이어진 '환전소 거리'의 한 사설환전소. /사진=김미루 기자
"환전소에 달러가 없어서 더 오른다고 그러더라고요. 우리 입장에서 작년보다 환율이 굉장히 좋아졌어요."

미국 뉴저지주에서 고향 서울을 1년 만에 방문한 최모씨(78)는 22일 서울 중구 명동 중국대사관을 따라 이어진 '환전소 거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씨는 이날 이 거리에 있는 환전소에서 100달러짜리 지폐 7장을 달러당 1396원에 팔았다. 그가 1년 전에 한국에 왔을 때만 해도 100달러 지폐는 달러당 1320원대에 팔렸다고 한다.


서울 외환시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17개월 만에 지난 16일 장중 1400원을 넘어섰다. 명동 사설환전소에는 하루 전인 15일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찍은 곳이 나타났다. 환전소 환율이 외환시장보다 하루 이르게 반영된 것이다.

달러 강세가 이어지면서 환차익을 노린 이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환전업에 40년간 종사했다는 'ㅅ 환전소' 업주 최모씨는 "지난주에 달러가 오르면서 한국인들이 와서 여행하고 남은 돈이라고 1000달러, 2000달러씩 바꿔가고 했다"고 말했다.

해당 환전소에서 100m쯤 떨어진 'S 환전소' 직원 A씨도 "이달 초에 달러 가격이 오르기 시작하고 국내 손님들이 바꿔가면서 달러가 많이 들어왔다"고 했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위치한 환전소에 거래되고 있는 환율이 표시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1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 위치한 환전소에 거래되고 있는 환율이 표시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환전상들은 달러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조심스레 드러냈다. A씨는 "지난 주말쯤부터 달러가 또 안 들어온다. 더 오를 것이라고 기대하고 달러를 묶어두고 있는 듯하다"며 "보통 고점을 한번 찍고 상승세가 꺾일 때쯤 다시 차익을 노린 국내 손님들이 온다"고 말했다.


중국,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서 온 관광객도 일대 환전소에 줄을 서서 환전을 기다렸다. 'F 환전소' 업주 B씨는 "코로나19(COVID-19)에도 영업을 해서 적자가 많이 났다"며 "최근에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적자를 메우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명동 환전소를 찾는 아시아 국가 관광객들은 달러를 잘 쓰지 않아 달러 강세 상황에도 차익을 보기 어렵다는 게 B씨의 설명이다. 그는 "중국, 일본 관광객은 위안화나 엔화로 직접 바꾼다"며 "동남아시아 국가 관광객들 정도만 달러를 가져와서 이중 환전을 한다"고 말했다.

인근 또 다른 3년 차 환전상 C씨는 "대만 관광객들이 그나마 달러를 가져와서 원화로 이중 환전을 하기는 했는데 요즘은 달러가 비싸다 보니 대만 돈으로 직접 환전하는 게 더 나아 대만 돈으로 가져온다"며 두툼한 대만 화폐 뭉치를 보여줬다.

필리핀이나 베트남 등으로 휴가를 떠나는 한국인들도 달러를 거치기보다 페소, 동을 직접 환전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회원 수가 65만명에 달하는 국내 필리핀 여행 커뮤니티에는 지난 16일을 기점으로 달러를 통한 이중 환전보다 사설환전소에서 직접 현지 화폐로 바꾸는 쪽이 더 낫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중 환전과 현지 화폐 환전 시 환율을 비교하는 계산식도 퍼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중국인 SK하이닉스 직원, 화웨이에 반도체 기술 빼돌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