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 정무수석에 홍철호…윤 대통령 "민생현장 목소리 잘 경청할 분"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박종진 기자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16:26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을 직접 소개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4.04.22. [email protected] /사진=전신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신임 정무수석비서관에 홍철호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홍 수석에 대해 "자주성가한 사업가로서 민생현장의 목소리도 잘 경청하실 분"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인선 발표 브리핑을 열고 홍 수석을 직접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김포에서 재선 국회의원을 하신 건 여러분들이 아실 거고, 정치인이기 이전에 먼저 역경을 딛고 자수성가한 기업인"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당에 많은 분들의 얘기를 들어보니까 소통과 친화력이 아주 뛰어나시다고 추천을 받았다"며 "잘 좀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홍 수석은 "이번 선거 결과는 민심을 확인하는 선거였고, 또 그 결과값은 정부 쪽에서 부족한 부분이 채워져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며 "반은 배우면서, 또 반은 의회 경험을 가지고 프렌들리하게 일해 볼 생각"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홍 수석은 이날로 예정됐던 영수회담 관련 실무협의가 무산된 것에 대해 "제 생각에는 한 반나철 차이라 큰 차이는 아닌 것 같다"며 "오늘 연락을 드려서 내일 바로 연결성을 가지고 천준호 비서실장님을 만나 뵙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김포시에서 재선 의원을 지낸 홍 수석은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치킨'의 창업주다. 이번 총선에서도 국민의힘 경기 김포을 지역구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홍 수석은 최근 김포의 서울 편입 논의를 가장 먼저 꺼낸 바 있다. 의정활동 중에는 합리적이고 온화한 성품으로 두루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는 평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