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JB금융, 1분기 순이익 '역대 최대'…"향후 균등 분기 배당 목표"

머니투데이
  • 이병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17:59
  • 글자크기조절
JB금융 1분기 실적 추이/그래픽=조수아
JB금융지주가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올렸다. 지방금융지주 중 첫 분기배당도 결정했다. 향후 균등 분기배당을 목표로 잡았다.

JB금융지주는 22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 173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1634억원)와 비교해 6% 증가한 수준으로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이다.


JB금융은 JB우리캐피탈이 마진율 상승과 비용 효율성 개선으로 그룹 수익성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JB우리캐피탈은 지난해 1분기보다 75억원(15.4%) 증가한 56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전북은행은 올해 1분기 56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지난해 대비 5.5% 증가했고, 같은 기간 광주은행은 0.1% 늘어난 733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아울러 JB금융은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환원 정책으로 보통주 1주당 현금 105원의 분기배당을 결정했다. 지방금융지주중 첫 분기배당 실시다. 장기적으로는 매 분기 균등배당을 목표로 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올해 전체 배당은 연말 결산인 4분기 이사회서 결정하기 때문에 지금 말씀드릴 순 없지만, 분기배당이라는 게 균등 배당으로 가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가능한 빠른 시기에 균등 분기배당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룹 이자이익은 4966억원으로 전년동기(4691억원)대비 5.8%% 증가했다. 같은 기간 비이자이익은 356억원으로 전년(355억) 대비 0.2% 늘었다. 그룹 분기중 순이자마진(NIM)은 3.26%로 전분기(3.25%)보다 1bp(1bp=0.01%포인트) 상승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3.8%, 총자산이익률(ROA)은 1.10%를 기록했다. 보통주자본(CET1) 비율(잠정)은 전분기대비 17bp 상승한 12.32%를 달성했다. ROE의 경우 올해 6년 연속으로 두자릿수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경영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37.3%로 전년 동기보다 3bp 낮아졌다. 그룹 대손비용률은 0.84%로 전 분기보다 17bp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1%로 전분기(0.86%) 대비 14bp 상승했고 연체율은 1.17%로 전분기(0.93%)보다 24bp 상승했다. 이승국 JB금융 최고리스크책임자(CRO)는 "PF(프로젝트파이낸싱) 연체는 없는 상태며 연체는 임대업과 음식·숙박업에서 늘었다"며 "임대업은 담보 비율이 94%, 음식·숙박은 95% 수준이기 때문에 대출 회수가 가능해 충당금 적립이나 신용 손실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종춘 JB금융 미래성장본부 전무는 JB금융의 핀테크 투자 관련해 "핀테크 협력은 고객 기반을 강화하고 새로운 상품으로 해당 플랫폼에 론칭한 뒤 그 데이터로 신용평가 모형을 만들 수 있다"며 "해외에서도 이미 동일하게 일어나고 있고 앞으로 해외에서 필요한 핀테크 회사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