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리니지 슈퍼 계정 플레이 의혹'…공정위, 엔씨소프트 등 현장조사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17:40
  • 글자크기조절
엔씨소프트가 게임 내에서 관리자 계정으로 유저 간 경쟁에 참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성남시 엔씨소프트와 웹젠 본사를 각각 방문해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엔씨소프트는 모바일 게임 '리니지M', '리니지2M'을 운영하면서 게임사 관계자가 이른바 '슈퍼 계정'을 만들어 플레이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엔씨소프트 측이 실제로 슈퍼 계정을 활용해 게임 내 경쟁 콘텐츠에 참여, 부당한 이득을 취했는지 살펴본다.

또 최근 게임 업계의 이슈인 아이템 확률 조작이 엔씨소프트의 게임에서 발생했는지도 함께 들여다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는 이날 엔씨소프트와 함께 '뮤 아크엔젤' 운영사인 웹젠의 확률형 아이템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뮤 아크엔젤은 특정 횟수 뽑기 시도 전까지는 획득 확률이 0%로 설정된 '바닥 시스템'이 존재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하고 있는 사안에 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법 위반 사항이 있다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