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숙적 日 1-0 격파! '3전 전승' 황선홍호 조 1위로 8강 진출... 신태용 인니와 맞대결 [U-23 아시안컵 리뷰]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2 23:58
  • 글자크기조절
한국 선수단의 골 세리머니. /사진=뉴시스 제공
김민우의 선제골에 기뻐하는 한국 대표팀.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과 일본의 경기.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과 일본의 경기. /사진=뉴시스 제공
황선홍호가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 일본과 맞대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3전 전승(승점 9)을 기록,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는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한국 입장에선 최고의 시나리오를 얻게 됐다. 인도네시아가 '돌풍의 팀'이지만, 조 2위로 8강에 갔다면 '개최국' 카타르를 만나야 했다. 하지만 일본을 잡아내고 이를 피했다. 일본은 2승1패(승점 6)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8강 상대는 카타르다.

황선홍 감독은 3-4-2-1 포메이션을 택했다. 정상빈(미네소타) 원톱에 2선에 홍윤상(포항스틸러스), 홍시후(인천유나이티드)가 배치됐다. 중원은 최강민(울산현대), 김동진(포항스틸러스)이 조율했다. 양 측면 윙백은 이태석(FC서울), 장시영(울산현대), 스리백은 조현택(김천상무), 이강희(경남FC), 이재원(천안시티)이었다. 골문은 백종범(FC서울)이 지켰다.

지난 2차전 중국 경기 선발명단과 비교해 무려 10명이 바뀌었다. 그만큼 파격 로테이션이었다.


오이와 고 감독의 일본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후지오 쇼타(마치타 젤비아)가 원톱으로 출격했다.

경기 전 한국 선수단. /사진=뉴시스 제공
경기 전 한국 선수단.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의 베스트11.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의 베스트11. /사진=뉴시스 제공
대거 로테이션을 택한 양 팀. 경기 운영도 조심스럽게 풀어나갔다. 일본은 오른쪽 측면을 공략했으나 한국 수비진이 집중력 있게 걷어냈다. 전반 7분 한국도 찬스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일본 골키퍼가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를 해결해주는 선수가 없었다.

일본이 다시 공격에 나섰다. 전반 28분 이재욱이 상대의 결정적인 패스를 차단했다. 이어진 일본의 코너킥 상황에서는 골키퍼 백종범이 공을 제대로 펀칭하지 못하는 실책을 범했다. 일본의 크로스는 김동진의 몸을 맞고 골문 안으로 흘러가는 듯 했다. 다행히 백종범이 공의 위치를 빠르게 파악해 잡아냈다. 전반 33분 최강민은 깊숙한 태클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한국은 전반 막판 공격을 몰아쳤다. 전반 4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정상빈이 골문 앞으로 패스를 건넸다. 홍윤상도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빗맞았다. 골대와 상관없이 벗어났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홍시후가 일본의 강한 압박을 뚫어낸 뒤 스루패스까지 찔러 주었지만, 아쉽게 수비에 막혔다.

경기 전 입장하는 한국 선수단. /사진=뉴시스 제공
경기 전 입장하는 한국 선수단.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 공격수 정상빈(오른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 공격수 정상빈(오른쪽)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후반이 되자 일본이 강하게 나왔다. 적극적으로 공격했다. 하지만 한국은 백종범의 빠른 판단력 등을 앞세워 위기에서 벗어났다. 후반 8분 한국도 정상빈의 강한 압박을 통해 일본 골키퍼 패스 미스를 유발했다. 그러나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한국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후반 12분 역습 찬스에서 홍윤상이 슈팅을 시도했으나 힘이 없었다. 이날 경기 한국의 첫 유효슈팅이었다. 한국은 김민우(뒤셀도르프)를 비롯해 후반 18분 강상윤(수원FC), 강성진(FC서울)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일본도 교체카드를 꺼냈다. 한국이 조금씩 공격 기회를 늘렸다. 후반 22분 강성진의 결정적인 헤더 슈팅이 옆으로 빗나가 땅을 쳤다.

슈팅을 시도하는 한국의 홍윤상(왼쪽). /사진=뉴시스 제공
슈팅을 시도하는 한국의 홍윤상(왼쪽). /사진=뉴시스 제공
골키퍼 백종범은 후반 26분 일본의 역습 상황 때 뛰어난 판단력을 선보였다. 골문을 비우고 앞으로 뛰어나가 상대 패스를 한발 먼저 걷어냈다. 결국 한국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교체로 들어간 김민우가 주인공이었다. 후반 30분 코너킥 기회에서 이태석의 크로스를 멀리 있던 김민우가 정확한 헤더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끝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백종범의 슈퍼세이브, 한국 수비진의 육탄방어, 여기에 일본의 골운까지 따르지 않았다. 결국 한국이 '숙적' 일본을 꺾고 조 1위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단의 골 세리머니.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 선수단의 골 세리머니. /사진=뉴시스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