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축의금 10만원 했는데 갈비탕 주는 결혼식, 기분 나빠" 하객 불만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756
  • 2024.04.23 05:41
  • 글자크기조절
축의금을 10만원 낸 결혼식에서 식사로 갈비탕이 나와 불만이라는 한 하객의 글이 전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축의금을 10만원 낸 결혼식에서 식사로 갈비탕이 나와 불만이라는 한 하객의 글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 결혼식 갈비탕 나오는데 너무한 거 아닌가요? 축의금도 냈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지난 주말 친구가 결혼했고 지금은 신혼여행을 갔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결혼식 식사로 뷔페가 아닌 갈비탕이 나왔다. 다른 친구들은 '갈비탕이면 어떠냐. 맛있으면 된 거다'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축의금 10만원 했는데 갈비탕이 나온 결혼식, 다들 어떻게 생각하냐"며 "기분 나쁜 게 이상한 거냐"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누리꾼들은 A씨의 불만에 대체로 공감하지 못했다.

한 누리꾼은 "잔치국수 한 그릇 돌린 것도 아니고 친구 결혼식 왜 뷔페 안 했냐고 화나서 여기저기 물어보는 사람 처음 본다. 물어본 친구들이 뒤에서 욕할 것 같다"고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도 "음식은 대접하는 사람 마음이다. 축의금이 밥값이 아니듯 축의금을 얼마 내든 주는 대로 감사히 먹고 오면 그만이다. 남의 잔칫집 가서 음식 타박하는 것은 못 배운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