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대병원 등 전국 의대 교수들, 주 1회 '외래·수술 셧다운' 논의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3 09:59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한 의대교수가 교수연구동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전국 수련병원 교수들의 대규모 사직으로 인한 병원 이탈이 가시화된 가운데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전국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가 23일 긴급총회를 열고 '주 1회 전원 휴진' 방안을 논의한다.

전의비는 이날 오후 7시 긴급총회에서 일주일에 하루씩 외래 진료와 수술 등 정규 진료를 하지 않는 이른바 '진료 셧다운'을 의결 안건으로 올린다고 밝혔다.


비대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전공의와 전임의가 없는 자리를 교수가 대신하는 '비상 체제'였다면 의료 공백이 고착화되고 장기화하는 시점에 이전과 동일한 수준의 진료를 유지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환자 안전을 위해 진료 기능을 조절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방식과 시점 등은 총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의비 총회에 앞서 서울대 의대 교수 비대위는 자체적으로 총회를 열고 진료 축소에 대한 세부 의견 조율에 나선다. 논의 결과는 내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서울대 의대 비대위 관계자는 "정규 진료를 하루 멈춘다는 개념으로 얼마나 자주 '진료 셧다운'이 이뤄질지 현재로선 알 수 없다"며 "응급실이나 중환자실, 소아 환자 등 필수진료 기능은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충남대병원·세종충남대병원 비대위는 오는 26일부터 금요일 휴진에 들어가기로 방침을 정한 상태다.

전의비는 지난 19일 정부가 '의대 증원 관련 특별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 숫자를 대학에서 자율적으로 줄이는 것을 수용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변함없다"며 "적절한 정부의 조치가 없을 시 예정대로 4월 25일부터 교수 사직이 진행될 것"이라 예고한 바 있다.


전의비는 "교수들의 정신적, 신체적인 한계로 인해 외래와 입원 환자에 대한 진료가 재조정 될 수밖에 없다"며 "이번 주 이내로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를 천명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 주기 바란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