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벨 테라퓨틱스, 청력재활 디지털치료제 임상 착수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3 21:00
  • 글자크기조절
청력재활 임상을 설명 중인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사진=벨 테라퓨틱스
뇌과학 기반 디지털치료제를 개발하는 벨 테라퓨틱스가 인공와우 청력재활 디지털치료제 임상 시험을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팀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임상 시험은 인공와우 수술 후 1~2년에 걸쳐 진행되는 재활 기간을 혁신적으로 단축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공와우는 고도 난청 환자에게 청력을 되찾아주는 혁신적인 의료기술이다. 이는 보청기로는 해결하지 못하는 환자도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하는 첨단 의료기술이지만, 인공와우 수술 후 요구되는 재활과정은 환자들이 가장 많은 불편함을 토로하는 한계점으로 여겨져 왔다.

벨 테라퓨틱스는 뇌과학과 음악치료 분야의 최신 연구를 기반으로 수 년에 걸친 개발을 추진해왔고, 인공와우 사용자 대상의 파일럿 임상을 마친 뒤 본격적으로 공식 임상에 돌입한다.

이번 임상 시험은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의 최병윤 교수 팀이 주관하며, 가장 엄밀한 표준 임상 설계인 '이중 눈가림 무작위 대조군' 조건하에 진행된다. 연구참여자들은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성인 환자들로, 청력재활 디지털치료제 사용군과 대조군으로 나누어져, 3개월간의 치료 후 언어검사를 통해 치료의 효과를 평가받는다.


이번 임상의 주관을 맡은 최병윤 교수는 인공와우 수술을 1000 차례 이상 시행한 이비인후과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다. 최 교수는 "더 효과적이고 빠른 재활 방법이 임상 현장에 적용되기를 오랫동안 기다려왔다"며 "이번 임상을 통해 환자분들의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은 벨 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번 디지털치료제가 인공와우 환자들의 재활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병원의 의료진과 언어재활사 분들께서 임상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