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벗방' BJ 노출에 수십억 쏴…후원금 부추긴 '큰 손'의 정체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482
  • 2024.04.23 14:39
  • 글자크기조절
그래픽=국세청 제공
그래픽=국세청 제공
국세청이 '벗는 방송'이라고 알려진 이른바 '벗방' BJ와 기획사들의 세금 탈루 혐의를 포착해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은 23일 벗방 방송사·기획사와 BJ(12건), 온라인 중고마켓의 명품 등 판매업자(5건), 부당 세액 감면을 받은 유튜버 등(4건)이 이용자 실명 확인 및 소득 추적이 어려운 온라인 환경의 특성을 악용해 신종 탈세한 혐의가 있어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최근 성행하는 벗방(벗는 성인 방송)은 기획사가 BJ들을 모집 및 관리하며 벗방 방송사의 웹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에서 실시간으로 방송하는 구조다.

시청자들은 BJ와 채팅으로 소통하며 유료 결제 아이템을 후원하고 BJ는 시청자들의 아이템 후원 금액에 따라 신체 노출, 성행위 묘사 등의 음란행위를 차등적으로 보여준다.

일부 기획사는 방송 중 시청자의 실명이 노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시청자인 척 위장하고 소속 BJ에게 수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후원해 다른 일반 시청자가 경쟁심에 더 큰 금액을 후원하도록 부추겼다.


그래픽=국세청 제공
그래픽=국세청 제공

속사정을 알 리 없는 일반 시청자들은 BJ의 관심을 받기 위해 대출까지 받아가며 BJ를 후원했고 이 때문에 생활고에 시달리기도 했다.

벗방 방송사·기획사의 사주와 BJ는 이처럼 시청자를 속이며 벌어들인 수입으로 명품·외제차·고급 아파트 등 호화 생활을 누리면서도 세금은 허위로 꾸며 탈루했다.

신재봉 국세청 조사분석과장은 "이런 기획사들의 문제점이 거짓 세금 계산서를 통해서 탈세하거나 친척들에게 인건비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허위 경비를 계상하고 법인세를 탈루한 정황을 포착해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국세청 제공
그래픽=국세청 제공

또 오프라인 사업장과는 달리 당근마켓·중고나라·번개장터 등의 온라인 중고마켓에서는 판매자의 실명 및 거래액을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한 판매자들도 이번 조사대상이다.

이들은 버젓이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명백한 사업자임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중고마켓에서 비사업자로 위장하고 고가의 물품을 다수 판매했다. 최고 39억원 총 1800건 이상의 귀금속·가방·시계·오토바이를 판매하고 대금을 현금으로 수취해 소득을 은닉한 혐의가 있다.

그래픽=국세청 제공
그래픽=국세청 제공

아울러 국세청은 최근 오프라인 사업장이 필요 없는 유튜버, 광고 대행 등 온라인 사업자가 수도권 밖의 공유오피스에 사업자등록만 해둬 세금을 탈루한 혐의도 조사한다.

이들은 수도권과밀억제권역 외의 지역에서 창업하면 세금을 최고 100% 감면해주는 청년창업중소기업세액감면을 악용했다. 청년창업을 가장해 세금을 회피하기 위해서다.

이에 국세청은 실제로는 다른 곳에서 사업을 하면서 감면율 100% 지역에 사업자등록만 해놓거나 배우자 명의 사업자로 계속 방송을 해오고도 본인 명의로 새로 창업한 것처럼 꾸민 혐의가 있는 유튜버 등을 조사한다.

국세청은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세금을 성실하게 신고·납부하는 대다수의 정상 사업자를 기만하고 공정한 시장 질서를 어지럽혔다"며 "이같이 실명 확인이 어려운 온라인 환경의 특성을 악용한 신종 탈세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헬기 추락' 이란 대통령 시신 수습…"왜 1대만" 타살 음모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