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독일·영국서 잇따라 "중국 스파이" 적발…중국 "명예훼손" 발끈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3 16:20
  • 글자크기조절
독일에서 '중국 스파이' 혐의로 3명이 체포된 가운데 영국에서도 같은 혐의로 2명이 기소되면서 유럽에서 중국 관련 정보 유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은 의혹을 부인하며 발끈한다.

독일에서 '중국 스파이' 혐의로 3명이 체포된 가운데 영국에서도 같은 혐의로 2명이 기소돼 유럽 내 '중국 스파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독일에서 '중국 스파이' 혐의로 3명이 체포된 가운데 영국에서도 같은 혐의로 2명이 기소돼 유럽 내 '중국 스파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2일(현지시간) CNN,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독일 연방 검찰청은 남성 2명과 여성 1명 등 독일 국적자 3명을 대외무역결제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현지 수사당국은 체포된 이들의 거주지와 직장을 수색 중이다.


독일 검찰에 따르면 체포된 독일 국적의 남성 A씨는 독일의 군사 기술에 대한 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는다. 독일 언론은 A씨가 유창한 중국어를 구사하며 중국인 여성과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독일 과학계와 인맥을 쌓기 위해 회사를 경영하는 부부 B씨·C씨와도 공조했다. 이들 부부는 유럽연합(EU)의 규정을 위반해 허가 없이 특수 고출력 레이저를 중국에 수출한 혐의를 받으며, 독일 해군함에 사용되는 부품 기술에 대한 정보도 중국에 빼돌린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 3명은 중국 국가안전부(MMS)가 설립한 위장 회사에서 일하며 독일 대학에 해군 선박에 사용되는 특정 기계 부품을 조사하는 연구를 의뢰했다. 이는 MMS가 자금을 지원하는 연구 프로젝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들은 체포 당시에도 중국의 해상 전투 작전 계획과 관련된 새 프로젝트를 논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독일 정보기관인 연방헌법수호청의 토마스 할덴방 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사례가 점점 더 늘고 있다"며 "이는 군사 물자 또는 그 생산에 필요한 기술 또는 관련 지식의 무단 이전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러한 사건들이 이란, 북한, 러시아, 중국과 가장 흔하게 연관돼 있다"고 말했다.


반면 독일 주재 중국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독일 측이 중국의 이미지를 정치적으로 조작하고 중국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해 스파이 혐의를 악용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럽 국가에서 중국 스파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날 영국 왕립검찰청(CPS)은 공무상 비밀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로 전직 의회 연구관 크리스토퍼 캐시와 크리스토퍼 베리 등 2명을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캐시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경계하는 보수당 의원들이 설립한 중국 연구 그룹의 회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닉 프라이스 CPS 특수범죄 및 대테러 부서장은 성명을 통해 "이들은 국가에 해로운 수 있는 정보를 중국에 제공한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캐시와 베리는 오는 26일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치안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0일엔 독일 슈피겔이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해커들이 2010년부터 4년에 걸쳐 독일 기업 폭스바겐으로부터 1만9000여개의 민감한 문서를 훔쳤다고 보도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게걸음' 증시 속 반도체·AI 담아라?… "12만전자 간다" 전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