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호텔·오피스 한강 위에 둥둥?…서울시 5500억 투입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4 10:04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후속편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 발표

수상푸드존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오는 2030년까지 한강 위에 호텔과 푸드존, 오피스까지 조성해 1000만명이 찾아오는 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3월 내놓은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의 후속편으로, 수상 분야 정책을 구체화하는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신규 사업들을 발굴하는게 주요 골자다. 구체적으로는 △일상의 공간 △여가의 중심 △성장의 거점 등 3대 전략과 10개 추진과제, 26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투입 예산은 5501억원이다.


시는 우선 물 위에 뜬 부유식 시설로 복합공간인 '수상오피스'와 2026년 착공을 목표로 '수상호텔' 건립을 추진한다. 또 한강을 바라보며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수상푸드존'도 만든다. 여기엔 15~20곳의 판매 부스가 들어서고, 약 2400여명을 동시에 수용하게 된다. 이와 별도로 시는 오는 10월부터 요금 3000원의 한강 대중교통 '리버버스' 운항을 시작한다.

수상푸드존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수상푸드존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여가 활성화를 위해 초보자도 참여 가능한 레저시설인 '케이블 수상스키장'을 운영하고, 일부 단체 회원들만 받았던 '뚝섬 윈드서핑장'의 경우 올 하반기부터 일반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바꾼다.

수상 인프라도 강화한다. 한강 내 선박이 정박할 수 있는 계류시설을 총 1000선석으로 늘리고, 잠실에 중대형 선박이 계류할 수 있는 도심형 마리나를 새로 짓는다. 국제교류복합지구와 연계를 통해 다양한 관광수요와 부가가치를 창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여의도에 선착장을 조성해 여의도~경인아라뱃길을 활성화하고, 향후 여의도에서 승선해 한강을 따라 서해까지 갈 수 있는 '서울항'을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 여의도한강공원에 설치한다. 올해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6년 하반기에 개항하는게 목표다.

시는 한강 수상활성화를 통해 연간 6445억원의 생산파급 효과, 2811억원의 부가가치 효과 등 9256억원의 경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6800여명의 일자리도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오 시장은 "그동안 바라보는데 그쳤던 한강의 물 위가 앞으로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이라며 "2030년까지 1000만명 한강 수상이용 시대를 열고 증가하는 수상레저 수요 충족은 물론 많은 일자리와 경제효과를 창출해 서울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