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M&A 실탄 장전…해외·AI기업 겨누는 카카오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05:30
  • 글자크기조절
카카오 (41,200원 ▼850 -2.02%)가 M&A(인수·합병) 시장에 다시 뛰어든다. '문어발 확장'이란 비판에 비주력사업을 개편하는 등 한동안 몸집 줄이기에 나섰지만 콘텐츠와 AI(인공지능)사업 등 본원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동력을 찾는 게 불가피한 상황이다. 골목상권 논란 등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해외기업이 대상이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카카오는 자사주 459만주를 기초자산으로 한 2억1220만달러(약 2900억원) 규모의 EB(교환사채)를 발행한다.


카카오는 이번 EB 발행으로 확보하는 자금 중 1000억원은 AI와 콘텐츠를 위한 GPU(그래픽처리장치), 서버 등을 구매하는데 쓴다. 나머지 1900억원가량은 해외 M&A 및 JV(조인트벤처) 설립에 사용한다.

카카오는 이미 지난해말 연결기준 6조528억원의 현금잔액을 보유했다. 2022년 말보다 4000억원가량 늘어난 수치다. 다만 기존 현금성 자산은 국내에서 e커머스, 광고 및 각 자회사의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기에 해외 M&A를 위한 자금을 별도로 비축하기 위해 이번 EB 발행이 이뤄졌다.

카카오 관계자는 "AI 관련 투자, 자체 데이터센터, 글로벌 콘텐츠사업 강화 등을 고려할 때 운전자금 외에 추가로 언제든 기회가 있을 때 투자할 수 있는 여유자금을 확보해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해외 조달자금은 해외에서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EB 발행은 2020~2021년 당시와 유사하다. 카카오는 2020년 10월 싱가포르 증권거래소를 통해 3억달러(약 4100억원) 규모의 EB를 발행해 자금을 마련했다. 이 여력을 기반으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2021년 북미 웹툰 플랫폼 타파스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시를 인수해 영미권 시장진출의 교두보를 만들었다.

당시 M&A 흐름과 다른 점은 올해 자금조달은 AI기업 M&A까지 염두에 둔다는 점이다. 카카오는 부진한 AI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자체 LLM(대규모언어모델) '코GPT2.0'을 개발 중인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을 합병해 이상호 전 SK텔레콤 CTO(최고기술책임자)를 수장으로 한 AI총괄조직과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해외 AI기업 M&A는 코GPT2.0의 완성도를 높이거나 카카오톡 등 서비스와 연계된 AI상품의 해외시장을 개척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할 전망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의 다양한 플랫폼, AI 등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콘텐츠, 인프라 확장 및 안정화를 위한 자금확보"라면서도 "아직 특정 대상기업을 정해두고 자금을 확보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살에 관둬도 "먹고 살 걱정 없어요" 10년 더 일하는 日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