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러면 젊어진대" 천연 보톡스 '이것'..미국서 인기 폭발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71
  • 2024.04.25 05:00
  • 글자크기조절
한 마트에 진열된 바나나/ 사진=뉴스1
해외에서 유행하는 바나나 껍질 보톡스/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미국 인플루언서들 사이 '바나나 껍질' 미용법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4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뉴욕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케이티 제인 휴즈(Katie Jane Hughes)'는 이달 초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천연 보톡스 효과'를 보여주겠다면서 바나나 껍질을 얼굴에 문대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해당 영상에서 '얼굴에 바나나 껍질을 바르면 피부가 더 부드러워지고 모공이 팽팽해지며, 얼굴이 더 끌어올려진다'고 설명했다. 이 영상은 75만회 이상 조회되면서 인기를 얻었다.

이후 미국 등 해외 인플루언서들 사이 노화를 방지하는 '자연 보톡스'라면서 바나나 껍질을 얼굴에 바르는 영상이 확산하고 있다.

한 마트에 진열된 바나나/ 사진=뉴스1
한 마트에 진열된 바나나/ 사진=뉴스1
그러나 의사들은 '바나나 껍질 보톡스'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의 피부과 전문의 '기타 야다브' 박사는 자신의 틱톡에 "보톡스 주사와 같은 효과를 주는 식품 보조제는 없다"며 "바나나 껍질이 항균작용을 하지만 효과가 너무 미미해 당신이 알아차릴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바나나 껍질 대신 비타민 C세럼을 한 번 더 바르라고 조언했다. 바나나 껍질에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긴 하지만 껍질을 얼굴에 문대는 방식으로는 피부에 흡수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그러나 여전히 SNS에서 바나나 껍질 보톡스의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한 누리꾼은 "우리 할머니가 밤에 달걀물을, 아침에는 바나나와 망고껍질을 사용해 마사지 했는데 얼굴에 주름이 없었다"는 경험담을 내놓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헉!" 믿었던 대장주도 뚝…'줍줍' 전 살펴봐야 할 것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