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하루 4만명 바글바글…"제발 그만 와" 이탈리아 베네치아 특단 조치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70
  • 2024.04.25 06:39
  • 글자크기조절
이탈리아 베네치아/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버 투어리즘'(과잉 관광)으로 몸살을 앓던 이탈리아 베네치아가 결국 세계 최초로 '도시 입장료'를 받는다. 관광객은 하루 방문 요금으로 5유로(한화 약 7400원)를 내면 된다.

24일 영국 가디언은 이탈리아 베네치아가 25일(모두 현지시간)부터 도시에 입장하는 당일 관광객에게 입장료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우선 이날부터 7월14일까지 한시적으로 부과한다.


오버 투어리즘으로 거주민이 떠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훼손된 문제에 따른 고육지책이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꼽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베네치아는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목록에 오를 뻔한 위기를 간신히 모면했다.

베네치아엔 성수기에 하루 평균 4만명이 방문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하루 입장료는 5유로로 정해졌다. 한국 돈으로 7000원 상당인 요금을 두고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입장권은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고 휴대폰으로 받은 QR코드로 인증하면 된다. 휴대폰으로 이용할 수 없는 경우 베네치아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베네치아 관광 담당 공무원은 "베네치아를 다시 살아있는 곳으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의 의대 증원 확정, 1509명 더 뽑는다…남은 숙제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