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회복지사 꿈꾸던 30대 최성철씨…뇌사장기기증으로 5명 살리고 떠나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11:45
  • 글자크기조절
기증자 최성철씨/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2일 강동성심병원에서 최성철씨(37)가 뇌사장기기증으로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고 25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21일 저녁에 의식을 잃고 쓰러져 급히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최씨는 뇌사장기기증으로 신장(좌, 우), 간장, 안구(좌, 우)를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렸다.


가족들은 최씨가 고등학교 시절에 학교 폭력으로 정신질환이 생겨 장애 2급 판정을 받아 자유로운 활동을 못 한 것이 늘 마음이 아팠다. 기증을 통해 다른 생명에 가서 새로운 것을 보고 밝은 세상을 바라볼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서울에서 2남 중 장남으로 태어난 최씨는 밝고 활발한 성격이었고, 자신보다 남에게 양보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져 남을 돕는 사회복지사가 되고 싶어 했다. 최씨는 아픈 몸이기에 많은 것들을 포기하고 살아야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노력을 통해 본인이 할 수 있는 일을 하여 가족들을 챙겼다.

가족들은 최씨가 경주 여행을 가고 싶어해 이달 가족 여행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함께 여행가려던 달에 하늘나라로 먼저 떠나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최씨의 어머니 김정숙씨는 "성철아. 생전에 못 한 거 하늘나라에 가서 뭐든지 다 하길 바라. 편히 잘 쉬고 남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으로 기억되어 떠나서 고마워. 내 아들 사랑한다. 성철아 사랑한다"라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