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연말보다 낮아진 코스피…반도체 사면 기관이 지켜줄까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79
  • 2024.04.25 16:26
  • 글자크기조절

내일의 전략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엔·달러 환율이 1달러당 155엔을 넘어서 34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의 외환시장에서 미일간 금리차를 의식한 엔화 매도, 달러 매수 움직임이 커졌기 때문이다.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관계자가 엔화를 정리하고 있다. 2024.04.25. mangusta@newsis.com /사진=김선웅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2675.75)보다 47.13포인트(1.76%) 내린 2628.62,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862.23)보다 8.97포인트(1.04%) 하락한 853.26에 장을 마감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69.2원)보다 5.8원 오른 1375.0원에 마감했다. 2024.04.25. [email protected] /사진=고범준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대량 매도로 인해 또 다시 지난해 연말보다 낮아졌다.

증시는 당분간 부침을 거듭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투자자들이 밸류업 프로그램 등 호재성 이슈엔 둔감하고 미국의 금리 인하 전망 후퇴와 같은 악재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반도체 등 실적 개선 소식이 잇따른 업종에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증권업계에서 나왔다.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개인소비지출(PCE)와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의 통화정책 결정이 주목할 이슈로 꼽힌다 .


2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7.13포인트(1.76%) 내린 2628.62로 마감했다. 이는 지난해 연말 종가(2655.28)보다 1% 낮은 것이다.

앞서 코스피는 지난달 26일 올들어 최고점인 2757.09에 마감하며 2800선을 돌파할 것이란 기대감이 증권가에서 제기됐다. 하지만 이달 17일 2584.18까지 밀리며 지난해 연말보다 낮아졌다. 그 이후 저가 매수세에 기대 전날 2675.75까지 반등했다가 이날 또 다시 차익 실현 물량에 직면했다. 이날 개인이 8713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131억원, 5394억원 순매도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연기 전망이 힘을 받으면서 나타난 환율 불안, 중동발 지정학적 긴장 여파가 주가 약세 배경으로 꼽힌다. ASML이 시장 예상을 밑돈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반도체 업종 전반에 불안이 커진 것도 국내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ASML은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수인 노광장비를 생산하는 네덜란드 기업이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7.13포인트(p)(1.76%) 하락한 2628.62, 코스닥은 8.97p(1.04%) 내린 853.26으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80원 오른 1375.0원에 마감됐다. 2024.4.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47.13포인트(p)(1.76%) 하락한 2628.62, 코스닥은 8.97p(1.04%) 내린 853.26으로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80원 오른 1375.0원에 마감됐다. 2024.4.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이날 SK하이닉스는 시장 전망을 웃돈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발표했지만 5% 급락했다. 삼성전자 (77,200원 ▲1,300 +1.71%) 현대차 (265,500원 ▼2,000 -0.75%) 셀트리온 (179,600원 ▼300 -0.17%) POSCO홀딩스 (388,500원 ▲7,000 +1.83%) NAVER (179,000원 0.00%) 등 시총 상위 종목이 대부분 내렸다. 하이브 (203,500원 ▲3,000 +1.50%)는 장중 등락을 오가다 0.7% 상승 마감했다. 하이브는 자회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 의사를 밝혔다. 반면 민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하이브를 겨냥해 "마타도어(흑색선전) 할 것이라 생각을 못했다"며 반박 입장을 밝혔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8원 오른 1375원에 마쳤다. 간밤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이 34년 만에 155엔을 돌파하는 엔저 현상이 나타나면서 원화도 동반 약세를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엔·달러 환율이 1달러당 155엔을 넘어서 34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의 외환시장에서 미일간 금리차를 의식한 엔화 매도, 달러 매수 움직임이 커졌기 때문이다.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관계자가 엔화를 정리하고 있다. 2024.04.25. mangusta@newsis.com /사진=김선웅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엔·달러 환율이 1달러당 155엔을 넘어서 34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의 외환시장에서 미일간 금리차를 의식한 엔화 매도, 달러 매수 움직임이 커졌기 때문이다. 2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관계자가 엔화를 정리하고 있다. 2024.04.25. [email protected] /사진=김선웅
외환시장에선 오는 2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BOJ의 통화정책회의에서 엔화 약세를 저지할 묘안이 나오지 않으면 원화도 동반 약세로 기울 가능성이 거론된다. 원화 약세는 국내 증시를 매수한 외국인의 환차손을 유발한다. 이에 통상 증시에 매도 압력을 높이는 악재로 간주된다. 미국 현지시간으로 25일과 26일에는 각각 미국의 1분기 GDP, 3월 PCE 물가지수가 발표된다.

국내 기업의 경쟁력에 비춰 대외 악재가 지나치게 부각됐다는 시각도 있다. 상상인증권은 5월 코스피 주가 전망의 하단을 2550, 상단을 2850으로 제시했다. 김용구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4월을 기점으로 호재 둔감, 악재 민감으로의 시장 성격 변화가 한창이다"면서도 "코스피 2600선 이하는 극단적 과매도 국면"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실적 모멘텀이 있는 반도체, 자동차, 유틸리티, 보험, 증권 업종을 5월 주목할 업종으로 제시했다. 선호주로는 SK하이닉스 현대차 (265,500원 ▼2,000 -0.75%) {S-OIL} 아모레퍼시픽 (181,800원 ▼2,700 -1.46%) {LS일렉트릭} 현대로템 (39,050원 ▲400 +1.03%)을 제시했다.

코스닥지수는 8.97포인트(1.04%) 하락한 853.26에 장을 마쳤다. 개인은 3194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443억원, 648억원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은 혼조세였다. 에코프로비엠 (208,500원 ▲12,300 +6.27%)은 4.7% 내렸지만 에코프로 (97,300원 ▲3,300 +3.51%)는 4.6%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