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땅값만 '50억' 신고한 문체부 기조실장..4월 고위공직자 재산 1위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6 00:00
  • 글자크기조절

[수시재산공개]

조태열 외교부 장관/사진=뉴시스 /사진=김명원
최보근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이 87억6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이달 수시재산 공개대상자 가운데 전체 1위에 올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이같은 내용의 '2024년 4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공개' 자료를 공개했다. 이달 수시재산공개자는 올해 1월2일부터 2월1일까지 신규 임용되거나 승진 또는 퇴직한 신분변동자 총 82명이 대상이다.


최 실장은 본인 소유의 경기 용인시 처인구 임야와 농지를 비롯해 본인과 배우자, 자녀들이 갖고 있는 경기 수원시 장안구의 대지 등이 50억6700만원에 달했다. 배우자와 함께 보유한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건물(132.84㎡)을 32억원에 신고하는 등 재산의 대부분이 부동산으로 파악됐다.

최 실장에 이어 정신 전남대학교 병원장이 58억5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두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정 원장은 본인 소유 예금 14억2000만원 등 가족들의 총 예금자산이 27억58000만원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광주광역시 남구 봉선동 아파트 건물을 13억원으로,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임야와 농지, 대지를 11억7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주식 등 증권 자산은 본인 5억원 등 배우자와 자녀들을 합쳐 총 9억2700만원에 달했다.


하일수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도 54억원의 재산을 공개했다. 하 이사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의 서울 서초구 반포동 건물(130.92㎡) 을 30억원에 신고하는 등 배우자와 자녀 소유 복합건물까지 총 40억4000만원의 건물재산을 보유했다. 예금 자산은 본인 8억원 등 총 10억원이었다.

국무위원 중에선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26억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대통령비서실에서는 최지현 인사비서관이 40억2000만원, 박상욱 과학기술수석비서관이 23억8500만원의 재산을 공개했다. 최 비서관은 서울시 서초동 아파트 건물(125.79㎡)이 약 19억6000만원, 배우자 소유의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대지와 건물이 22억원 등 47억2000만원이었지만 채무가 8억9000만원이었다.

이밖에 유철환 국민권익위원장은 29억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유 위원장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건물(142.11㎡)이 19억2500만원, 서초구 방배동 전세권 12억원 등 부동산 자산이 35억8000만원이었지만 건물임대보증금 등 채무가 13억원으로 파악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완벽주의' 전영현 등판… 삼전 반도체 수장 교체 배경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