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담배꽁초'에 화상 입은 1살…"그런 적 없어" 웃어넘긴 학생들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25 21:59
  • 글자크기조절
담배./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학생으로 보이는 흡연자 무리가 던진 담배꽁초에 지나가던 1살 아이가 화상을 입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길 가다가 17개월 된 아기 얼굴에 담배꽁초를 맞아 화상을 입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 13일 글쓴이 A씨는 저녁 식사 후 생후 17개월 된 아이를 유아용 자동차에 태워 아파트 단지로 산책을 나갔다. 단지 내 상가를 지날 무렵 A씨는 길에서 흡연자 무리를 발견했다. 학생으로 보이는 앳된 얼굴이었다.

그 앞을 빠르게 지나가자마자 갑자기 아이가 울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눈에 담배꽁초를 맞고 아파하고 있던 것이었다.

순간 A씨는 가족이 학생 무리를 지나칠 때 담배꽁초를 날리던 학생들이 생각났다. 학생들에게 가 상황을 설명했지만, 그들은 "던진 건 맞지만 아이 얼굴에 맞추진 않았다"는 어이없는 답변을 내놨다고 한다. 심지어 아이가 아픈 것에 아랑곳하지 않은 채 수군거리고 웃기까지 했다.


이에 A씨는 곧바로 경찰서로 가 사건을 접수했고 아이를 응급실로 데려가 '화상' 진단을 받았다.

그는 "지나가던 곳은 사람들이 다니던 인도였다. 우리 아이가 맞지 않아도 누구라도 언제든 맞을 수 있었다"면서 "인도 위에서 사람을 향해 담배꽁초를 날리며 그걸 맞은 피해자에겐 당당한 모습을 보이는 (흡연자 무리에게) 너무 화가 난다. 아이가 아직도 밤마다 울며 잠을 잘 못 잔다"고 토로했다.

누리꾼들은 "선처하지 마라. 아이가 피해자인 게 너무 안타깝다" "아이가 화상 입고 가해자들은 낄낄거리는 걸 어떻게 참았나" "무조건 증거 수집부터 해라. 주변 CCTV(폐쇄회로TV) 확보하고 가해자 학교에도 알려라" "저러니 흡연자들이 욕먹는다. 나도 흡연자지만 흡연 구역 아니거나 아이가 흡연 구역으로 온다면 안 피운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날 기준 해당 게시글은 8만8000개 이상 조회수를 기록했고 1700개가 넘는 공감을 얻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