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GTX 중심 건설·인프라·신도시 분야 국제협력 본격화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2 11:00
  • 글자크기조절
국토교통부는 오는 3일 주한 중남미외교단(GRULAC) 소속 외교관을 초청해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시승식 행사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오는 3일 주한 중남미외교단(GRULAC) 소속 외교관을 초청해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시승식 행사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외교단은 파나마, 멕시코, 페루, 파라과이, 도미니카공화국 등 중남미·카리브연안 지역 33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국가모임이다.


시승식은 박상우 국토부 장관의 즉석 제안으로 이뤄졌다. 시승식은 오찬간담회, GTX 사업소개, 홍보관 관람, 차량 홍보, 시승식 순으로 이뤄진다. 종료 후 동탄 신도시 현장 방문도 예정돼 있다.

국가철도공단은 GTX 사업 추진배경, 추진경위, 개통 효과 등 GTX 사업 전반을 소개한다. 도심구간 소음, 진동 최소화를 위해 적용된 TBM(터널굴진기) 공법의 적용 등 대심도 터널 공사 역량도 설명한다.

철도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은 GTX-A 차량에 적용된 각종 첨단 기술을 토대로 KTX 개통 이후 국내 철도 차량 제작기술에 대해 홍보한다. 이외 동탄 신도시 사업시행자인 한국주택토지공사(LH)는 동탄 신도시 현장을 소개하고 대규모 택지개발 경험과 공공주택 사업을 홍보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철도국장은 "이미 여러 국가에서 대심도 철도사업·TBM 공법 등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만큼 GTX 사업의 추진 경험을 토대로 건설·인프라 및 신도시 분야 국제협력도 철도를 중심으로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향후 중남미외교단 외에도 건설·인프라·신도시 분야에서 활발한 국제협력이 진행 중인 동남아시아국제연합(ASEAN),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국가까지 대상을 확대하여 시승식 행사(총 3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