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눈물의 여왕'이 제대로 보여줬다…TV·OTT 같이 웃을 수 있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7 06:00
  • 글자크기조절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사진제공=CJ ENM
'눈물의 여왕' 최종회. /사진제공=CJ ENM
20세기말 방송3사 신드롬급 드라마들의 시청률은 65% 안팎을 기록했지만 요즘엔 10% 중반만 찍어도 '대박'이다.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의 등장으로 TV를 멀리하는 시청자가 늘어서다. 한정된 시청자를 놓고 경쟁하던 OTT와 TV가 최근에는 '공생'의 방정식을 모색한다. 양쪽 플랫폼의 공동유통·마케팅이 시너지를 발휘, 콘텐츠 화제성을 높이면서 이용자의 저변을 확장하는 방식이다.

6일 CJ ENM (83,400원 ▼700 -0.83%)에 따르면 tv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눈물의 여왕'은 OTT 티빙에서도 기록적 성과를 거뒀다. 지난달 28일 최종회 시청률은 24.9%(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tvN 역대 최고 시청률 작품인 '사랑의 불시착'(21.7%)을 넘어서는 신기록을 썼다.


폭발적인 열기는 TV에서 OTT로 옮겨붙었다. '눈물의 여왕'은 티빙의 방송 VOD(주문형비디오) 중 주간시청UV(순방문자수)가 7주 연속 1위였고 전회차 VOD와 실시간채널의 시청시간 합계는 20억분(3370만시간)을 돌파했다. 또 최종화의 실시간채널 시청UV는 첫방송 대비 738% 증가해 TV는 물론 OTT도 '눈물의 여왕' 신드롬에 힘을 보탠 것으로 조사됐다.

'1020세대 취향저격' 콘텐츠의 경우 TV-OTT 시너지가 더욱 두드러진다.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이하 '선업튀')는 시청률 4.5%(7회)를 기록, 전통적으로 시청률에서 불리한 월화 편성의 악조건을 극복했다. 특히 '근로자의 날' 휴무를 앞둔 8회(4월30일) 시청률은 4.1%로 다소 주춤했지만 이튿날(5월1일) 티빙 VOD 시청은 '선업튀'가 '눈물의 여왕'마저 밀어낸 1위였다. 휴일 전날 저녁 일정에 '본방 사수'는 실패했더라도 곧바로 OTT로 콘텐츠 시청을 이어간 셈이다.

그 결과 '펀덱스'의 TV-OTT 온라인 화제성 조사에서 '선업튀'는 16.6%로 2위였다. 위로는 '눈물의 여왕'(21.83%)뿐이고 3위 이하 작품들의 화제성은 1~2%대로 격차가 컸다. 세대별 검색량은 2040이 76.15%를 차지하며 2049세대의 절대적 지지를 과시했다.


올 1월 방송된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도 tvN과 티빙에서 함께 대박을 터트려 기록적 성과를 냈다. 전체 회차 평균 시청률 9.2%로 tvN의 월화드라마 시청률 기록을 썼고 티빙은 역대 유료가입 기여자수 1위 콘텐츠라고 밝혔다.

CJ ENM 관계자는 "tvN과 티빙이 각자 맞춤형 홍보 마케팅으로 유저들의 관심을 끌어올려 두 채널 모두 '윈윈'하는 성과를 봤다"고 말했다. 지금까지는 OTT 이용자가 늘면 TV 시청률이 떨어지는 식의 '제로섬' 경쟁이 일반적이었다면 CJ ENM처럼 양쪽 플랫폼을 모두 보유한 사업자는 다양한 수요에 맞는 시청경험을 제공해 콘텐츠 화제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사진제공=CJ ENM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사진제공=CJ ENM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