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은지원 "이혼 후 돌싱 아닌 여자 만나면 죄책감…괜히 꿀리는 느낌"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7 11:19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돌싱글즈5'
그룹 젝스키스 멤버 은지원이 이혼 후 돌싱이 아닌 여성을 만나면 죄짓는 기분을 느낀다고 밝힌다.

오는 9일 처음 방송되는 MBN 예능 '돌싱글즈5'에서는 제주도에 모인 '90년대생' 돌싱남녀들의 첫 만남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앳된 얼굴과 당당한 자세로 차례차례 등장한 돌싱남녀들은 "새로운 사랑을 찾고 싶어 '돌싱글즈5'의 문을 직접 두드렸다"는 말과 함께 "이번 기회에 내가 '돌싱'이라는 사실을 세상에 공개적으로 알리고 떳떳해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낸다.

시즌5 돌싱들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듣던 '돌싱 선배' 은지원은 "저 마음을 너무 잘 안다"며 "이번 기회로 좋은 인연을 만나면 좋겠다"고 출연진들을 독려한다. 이혜영도 "자신의 상황을 당당하게 오픈하고 새로운 가정을 꾸리겠다는 생각을 한 것 자체가 존경스럽다. 정말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한다.

완전체로 첫인사를 나눈 돌싱들은 남녀로 팀을 나눠 숙소로 이동한다. 동성끼리 모이게 되자 더욱 속 깊은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차 안에서 이들은 "이혼 후 연애를 시작할 때 돌싱이 아닌 분들을 만나면 주눅 들고 죄짓는 기분이 든다"는 고충을 토로한다.


이에 은지원은 "내가 했던 말을 그대로 하네"라며 "누군가를 만날 때 공평한 입장보다는 괜히 '꿀리는' 느낌을 받는다"고 공감한다. 이혜영은 "시대가 흘렀는데도 돌싱들이 저런 마음을 갖고 있다는 게(안타깝다). 요즘은 안 그럴 줄 알았다"고 하고, 유세윤은 "나이가 어려도 돌싱들에게는 젊음이 무기는 아닌가 보다"라고 반응한다.

그런가 하면 '돌싱 하우스'에 입성한 돌싱남녀들은 마음에 드는 상대의 캐리어를 먼저 낚아채 옮겨주는 작업부터, 각자 묵을 방을 고르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신경전을 가동한다.

이때 이혜영과 은지원은 "무조건 1층을 잡아야 한다"고 입을 모으는데, 유일한 'MZ' 오스틴 강은 "방은 2층이 더 좋지 않아요?"라고 천진난만하게 말한다. 이에 이혜영과 은지원은 "자러 왔냐? 사랑 찾아야지!"라고 일갈해 웃음을 자아낸다.

돌싱 남녀의 직진 로맨스를 그린 예능 '돌싱글즈5'는 9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벼락부자 될 줄"… 주가 63% '뚝' 벼락거지 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