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미약품, 내달 18일 임시주총…임종윤·임종훈·신동국 등 이사회 진입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08 16:43
  • 글자크기조절
사진 왼쪽부터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와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사진=뉴시스 /사진=황준선
한미약품 (281,000원 ▲1,000 +0.36%)이 오는 6월18일 서울 송파구 한미타워에서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결의했다고 8일 공시했다.

결의사항은 장남 임종윤, 차남 임종훈과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 남병호 헤링스 대표이사를 이사로 선임하는 건이다. 신 회장은 지난해 말 기준 한미사이언스 지분율 12%대를 보유한 대주주로 지난달 정기 주총에서 형제 측을 지지하며 힘을 보탰다.


임시주총서 이사 선임안이 통과되면 지난 3월28일 한미사이언스 (31,650원 ▲450 +1.44%) 주총에서 모녀와의 경영권 싸움서 승리한 형제가 약 3개월 만에 한미약품 이사진에 합류하게 된다.

현재 임종윤·임종훈 형제는 한미사이언스 이사회를 통해 각각 사내이사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임종훈 대표는 모친인 송영숙 회장과 함께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내이사가 한미약품 이사진에 합류하게 되면 대표이사 선임 논의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임종윤표 한미약품 조직개편이 공개되기도 했다.


임종윤 사내이사는 한미약품을 제조사업부, 국내사업부, 마케팅사업부, 개발사업부, 국외사업부와 연구센터로 나누는 '5+1 체제'를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제조사업부에는 박재현 한미약품 대표, 국내사업부에는 임해룡 북경한미약품 총경리, 마케팅사업부는 박명희 국내사업본부장, 국외사업부는 임종호 CSR(기업사회책임) 전무, 개발사업부는 김나영 신제품개발본부장이 맡을 가능성이 크다.

모친과 함께 OCI그룹과 통합을 추진한 임주현 한미그룹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대신 연구센터를 이끌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형제 측이 한미사이언스 이사진에 진입한 이후 모녀 측이 사실상 여러 결정권을 잃은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