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7년전 탈태국 괘씸죄…카뱅, 해묵은 '금융 빗장' 푼다

머니투데이
  • 이병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0 05:35
  • 글자크기조절
카카오뱅크, 동남아시아 금융시장 진출한다/그래픽=이지혜
카카오뱅크가 현지 금융사와 컨소시엄을 구축, 태국 가상은행(인터넷은행) 시장에 진출한다. 태국 금융당국의 인가 등을 거쳐 빠르면 내년 말부터 영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98년 IMF 외환위기 시기 한국계 은행이 철수한 후 첫 태국 금융시장 진출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가 속한 컨소시엄은 오는 8월 태국 중앙은행에 가상은행 인가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약 6개월의 심사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쯤 허가여부가 결정된다. 허가를 받으면 빠르면 내년 말부터 영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컨소시엄은 카카오뱅크와 태국 'SCBX', 중국 '위뱅크'로 구성됐다. 카카오뱅크는 가상은행이 설립되면 20% 이상 지분을 취득해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할 예정이다.

SCBX는 태국 3대은행인 시암뱅크(SCB)를 산하에 둔 태국의 금융지주다. 태국 금융당국이 신규 가상은행 도입을 추진하자 지난해 6월 카카오뱅크와 손을 잡고 인가신청부터 설립까지 모든 단계에서 협력한다.

지난 3월 합류한 위뱅크는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 기반으로 설립된 중국 최초 인터넷은행이다. 위챗에 익숙한 태국인이 많아 앱(애플리케이션) 사용패턴과 UI(사용자환경)·UX(사용자경험) 정보 등 태국 현지화를 위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카카오뱅크는 보유한 비대면 기술과 인터넷은행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진출을 검토했고 SCBX가 가상은행을 준비하면서 카카오뱅크 측에 컨소시엄 구성을 먼저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단독 진출은 아니지만 카카오뱅크가 태국 금융시장에 진출하면 국내 은행의 태국 재진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아시아 금융위기 당시 태국 정부가 신인도 하락을 우려해 해외 은행들의 철수를 만류했지만 1998년 외환은행과 KDB산업은행 등이 태국에서 물러났다. 이후 국내 은행이 대부분 동남아지역에 진출했지만 태국은 아직 전무하다. 일각에선 철수에 따른 '괘씸죄'가 적용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실제 은행 중에선 산업은행이 2013년 태국 시장에 진출했지만 영업권이 없는 사무소 형태로 현지 금융시장을 조사하는 수준이다. 이외에 비은행에서 삼성생명, KB국민카드, 다올투자증권 등이 태국에 현지법인을 설립했다.

금융당국도 국내 금융회사의 태국 진출에 힘을 실어준다. 지난 2월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태국을 방문, 가상은행 도입과 한국 금융회사의 참여에 협조를 요청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태국의 가상은행 도입이 카카오뱅크의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기회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