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The buck stops here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0 14:20
  • 글자크기조절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대한민국 대통령실 홈페이지 캡쳐
The buck stops here는 '내가 모든 책임을 지고 결정한다'는 뜻입니다. 이 문구가 유래한 배경에 대해선 많은 설이 있습니다.

이 중 가장 설득력 있는 건 포커 게임에서 딜러의 순번을 공정하게 정하기 위해 사용한 '손잡이가 사슴뿔로 된 칼(buckhorn knife)'에서 유래했다는 설입니다.


이 칼을 다음 딜러에게 넘겨주는 것을 'passing the buck'이라고 하는데, 이는 딜러에게 공정하게 게임을 진행해야 할 책임과 의무를 전가한다는 뜻으로 굳어졌다는 해석입니다.

해리 트루먼 미국 제33대 대통령(재임 기간 1945년~1953년)은 이 문구를 명패에 새겨 자신의 백악관 집무실 책상 위에 올려놓은 것으로 유명합니다. 국정을 운영할 때, 충분한 고민을 한 뒤 내린 결정은 본인이 책임지겠다는 의미에서였습니다.

이 문구가 트루먼 대통령에게 전달된 경로는 정확하지 않습니다. 다만 한 군인의 책상 위에 이 문구가 적힌 것을 보고 감명받은 프레드 캔필이라는 보안관이 이를 트루먼 대통령에게 보냈다는 설이 유력합니다.


The buck stops here는 미국 대통령들의 연설에서도 자주 등장했습니다. 트루먼 대통령은 이임식 연설에서 "The President can't pass the buck to anybody"(대통령은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44대 대통령은 지난 2010년 1월7일 알카에다의 미국 항공기 테러 시도 사건에 대해 "Moreover, the buck stops with me"(모두 제 책임입니다)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9일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기념해 연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책상 위에 'The buck stops here'라는 명패를 놓고 모두발언을 했습니다. 이 명패는 지난 2023년 5월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서 받은 선물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