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세금 떼일라" 70만원씩 내고 원룸 산다…'월세 계약' 10년래 최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016
  • 2024.05.12 06:30
  • 글자크기조절
"전세금 떼일라" 70만원씩 내고 원룸 산다…'월세 계약' 10년래 최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7일 서울의 한 대학가 알림판에 하숙 및 원룸 공고가 붙어 있다. 2023.9.7/뉴스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전세사기' 등 여파로 임대 시장에서 월세 선호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1분기 전국 연립·다세대 원룸 임대 거래 중 월세 비중이 최근 10년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운영사 스테이션3)에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2015∼2024년 전국 연립·다세대 주택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전·월세 거래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월세 거래량은 3만5589건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량(6만4015건)의 56%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 이 같은 월세 거래량은 1분기 기준 201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1분기 기준 전국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은 2015년 42%에서 2016년 46%로 높아졌다가 2017년 44%, 2018년 39%, 2019년 37%, 2020년 34%, 2021년 34% 등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이후 2022년 42%로 많이 늘어나더니 지난해에는 월세 거래 비중이 52%로 전세 거래를 넘어섰다.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 비중이 급격하게 늘어난 데는 전세사기 등의 여파로 연립·다세대 주택 임대 시장에서 전세 기피 현상이 심해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올해 1분기 전국 원룸 월세 거래량(3만5589건)은 2015년 1분기(1만9371건)보다는 84% 늘어났다. 반면 1분기 전세 거래량은 2만8426건으로, 전세 거래량이 최고치를 찍었던 2022년 1분기(4만5395건)보다 3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1분기 전세 거래량(2만6243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국 17개 시도별로 보면 인천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올해 1분기 원룸 월세 거래 비중이 절반을 넘었다. 월세 거래 비중이 가장 큰 부산광역시에서는 원룸 10곳 중 8곳(83%) 넘게 월세로 거래됐다. 이어 세종 80%, 경남 75%, 충남 72%, 제주 67%, 경북·전북 66%, 전남 65%, 강원·울산 61%, 광주·대구 58% 등으로 비중이 컸다. 서울은 53%, 경기 52%, 충북 50%를 기록했다.

한편 원룸 임대 거래 2건 중 1건 이상이 월세인 서울 지역의 평균 월세 70만원을 훌쩍 넘었다. 올해 1분기 보증금 1000만 원 기준 원룸의 평균 월세는 72만8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분기 평균 월세인 69만4900원보다 4.8% 올라간 수준이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장은 "최근 주택 시장에서 월세 선호 현상이 이어지면서 원룸의 월세 거래 비중이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전세 거래량은 10년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며 "인천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월세 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등 월세 선호 현상이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세금 떼일라" 70만원씩 내고 원룸 산다…'월세 계약' 10년래 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