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원주, 며느리에 분노 "돈 아끼라고 해도 명품 옷… 입만 살아서 거짓말만"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8,817
  • 2024.05.12 17:11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원주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원주가 며느리 관련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자식 관련 대화를 나누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원주는 "돈이 없으면 안 된다. 돈이 기운이다"라며 "며느리가 (집에) 오면 '얼마 줘야 하나' 밤낮으로 돈을 센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이어 "돈을 빨리 안 주면 (며느리가 집에) 안 간다. 그래서 나는 (며느리를) 오래 잡고 싶으면 돈을 늦게 준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돈 줄 때마다 '이거 힘들게 번 돈이다. 쉽게 쓰지 말아라'라고 꼭 한마디 한다. 그러면 (며느리가) '예 안 씁니다. 은행으로 가져갈 거예요'라고 한다. 그런데 옷을 보면 다 명품이다"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며느리가) 입만 살아서 거짓말을 한다. 그럴 때 밉다"고 쓴소리했다.

앞서 전원주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도 "며느리가 돈을 받자마자 세보고 있더라. 나보다 돈을 더 좋아하는 것 같았다. 내가 돈으로 보일 때 속상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