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율주행 전문기업 소네트, 모빌리티 전문 차두원 박사 CEO로 영입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3 09:00
  • 글자크기조절
차두원 소네트 신임 CEO(최고경영자)/사진=소네트
자율주행 전문기업 소네트가 모빌리티 전문가 차두원(사진) 박사를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소네트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오토드라이브'(AutoDrive)를 자체 개발해 로보택시 상용서비스 '랙시'(RAXI)를 운영하는 자율주행 풀스택 기업이다. 지난 2018년 5월 국내 중소기업 최초로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를 획득했으며 대구, 강릉, 화성, 세종시 등에서 성공적으로 파일럿 프로젝트를 마쳤다.


차두원 신임 대표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에서 자율주행 관련 산업 및 과학기술 정책과 전략을 연구한 손꼽히는 모빌리티 전문가다. 아주대학교에서 공학박사를 취득한 후 현대모비스와 현대차, 포티투닷 등에서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자율주행 시장 분석 및 전략 수립, 서비스와 기술 개발 전략, 데이터 분석 등을 담당해왔다.

소네트는 새로운 CEO 영입을 계기로 현재 핵심 인재 영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본격적으로 투자유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차두원 신임 대표는 "자율주행 서비스 지역을 넓히고 스마트시티와 B2B(기업간 거래) 사업 진출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셔틀 개발 등을 통해 자율주행 대표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소네트는 현재 대구 수성알파시티에서 상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구 동성로, 강원도 횡성에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까지 총 자율주행 10만 킬로미터(km) 주행 무사고를 기록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의 안전과 신뢰성 확보를 중심으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또 자율주행 기술을 제철소, 스마트 항만에도 적용하고 있다. 국내 최대 제철소에서 운영하는 고로에서 생산된 용선을 제강공장까지 운반하는 열차인 토페도카(Torpedo Ladle Car)에 자율주행기술을 적용하는 프로젝트를 수주해 추진하고 있다.

또 부산신항만에 설치한 침입탐지와 보안을 위한 가상펜스(Virtual Fence), 세계 최고 수준의 99.8% 정확도를 자랑하는 컨테이너 게이트 자동화 설루션, 3D 라이다 기반 컨테이너 포지셔닝 시스템을 독자 개발해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등 자율주행기술의 수직마켓에도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원격조작기술을 포함한 항만 야드트럭 자율주행 솔루션 기술도 보유했다.

차 대표는 "소네트는 미국 스탠포드 대학, 펜실베니아 대학, 영국 워윅대학, 스웨덴 할름스타드 대학 등 해외 유수 대학 및 연구소와 자율주행 안전 및 신뢰성 향상을 위한 국제협력을 추진해 왔다"며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도전, 혁신을 지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도 TK 통합 힘싣는다…2026년 7월 대구직할시 출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