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연쇄성폭행 '수원 발발이' 박병화 돌아왔다"…수원 '발칵'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73
  • 2024.05.15 15:20
  • 글자크기조절
이재준 수원시장과 수원지역 국회의원 4명이 2022년 10월 박병화의 수원 거주를 거부하며 법무부 앞에서 시위에 나선 모습./사진=뉴시스(수원시 제공)
일명 '수원 발발이'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가 경기 수원시 번화가에 전입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박병화는 전날 오전 온라인 민원사이트 정부24를 통해 화성에서 수원으로 전입신고를 했다. 실제 이사를 왔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수원시는 통장을 통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병화가 전입신고한 거주지는 수원 팔달구 인계동의 한 오피스텔로 주변에 지하철역, 유흥시설, 상업시설이 있는 번화가여서 지역사회의 반발이 예상된다. 이 지역은 소위 '인계박스'로 불린다.

수원시는 고위험 성범죄자가 전입신고함에 따라 16일 시장 주재로 대응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경찰 등 유관기관과 함께 일대 순찰 강화 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박병화는 2002년 12월부터 2007년 10월까지 수원 영통구, 권선구 일대에서 여성 10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지난해 10월 만기 출소하고 화성 봉담읍 원룸에 거주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