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내가 죽인 거 아냐" 울먹이던 '파타야 드럼통 살인' 피의자 구속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5 19:30
  • 글자크기조절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들과 한국 관광객을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피의자 A씨가 15일 오후 경남 창원 성산구 창원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납치·살해한 후 유기한 사건과 관련해 가장 먼저 붙잡힌 피의자가 구속됐다.

창원지법 형사4단독 김성진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방조 혐의를 받는 A씨(26)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후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A씨가 도주 우려 및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A씨는 태국 파타야에서 일당 2명과 한국인 30대 남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범행에 가담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전북 정읍시에서 긴급체포 됐다. 경찰은 A씨가 지난 9일 태국에서 입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소재를 추적해 붙잡았다.

경찰은 당초 A씨에게 살인·사체유기 등 혐의를 적용해 긴급체포했다. 하지만 A씨가 "아무것도 몰랐고 내가 죽인 것 아니다"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고 범행에 직접 가담한 증거가 확보되지 않아 경찰은 살인 방조로 혐의를 변경했다.


경찰은 A씨의 공범 2명을 쫓던 중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의 한 숙소에서 20대 피의자 1명을 추가로 붙잡았다. 또 다른 공범 1명은 태국 주변국에 밀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지 경찰과 공조해 마지막 공범을 추적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