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기차 충전소 '워터',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중 2곳 석권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6 22: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전기차 충전소 '워터',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중 2곳 석권
전기차 급속 충전소 '워터'를 운영하는 브라이트에너지파트너스(BEP)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모두 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으로 불린다.

BEP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워터의 목재 캐노피와 충전 서비스·앱으로 △공공건축 △서비스 디자인 △이용자 환경(UI) 등 3개 부문 본상을 받았다. 목재 캐노피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프로덕트 디자인 부문 본상을 이끌어 냈다.

워터의 목재 캐노피는 기후 변화를 막기 위해 탄소 배출을 줄이려는 브랜드의 철학이 집약됐다. 국산 낙엽송을 재료로 제작된 집성재가 사용됐으며 핵심 구조물 재료로 철근·콘크리트 대신 목재를 선택해 탄소 배출량을 90% 이상 줄였다는 설명이다.


유대원 BEP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워터는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기 위해 탄생한 전기차 충전 브랜드"라며 "국내 전기차 급속 충전 인프라 구축의 선두로 올라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부터 서울대 교수 휴진…정부 "병원손실땐 구상권 청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