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20억' 장윤정 아파트, 누가 샀나 했더니…30대가 전액 현금매수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608
  • 2024.05.17 10:58
  • 글자크기조절
장윤정이 '트롯뮤직어워즈 2024'에서 '최고의 트롯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뉴스1
가수 장윤정·아나운서 출신 도경완 부부가 120억원에 매각한 서울 용산구 고급주택을 한 30대가 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별도의 근저당이 설정되지 않아 전액 현금으로 매수한 것으로 추정된다.

17일 뉴스1에 따르면 장윤정 부부가 소유했던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44㎡가 지난달 11일 120억원에 팔렸다.


현재 소유권 등기를 마친 상태다. 소유자는 1989년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 부부는 이번 거래를 통해 약 70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겼다.

이들 부부는 2021년 3월 해당 주택을 50억원에 공동명의로 분양받은 뒤 3년 2개월 만에 해당 면적 최고가인 120억원에 매각했다.


같은 면적 직전 거래가이던 2021년 12월의 90억원과 비교하면 30억원 상승했다. 올해 들어 등록된 아파트 실거래가 중 최고 가격이다.

나인원한남은 지하 4층~지상 최고 9층, 9개 동, 전용면적 206∼273㎡의 고급주택 단지다. 방탄소년단(BTS) 등 다수 연예인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