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민희진 "임기 보장" vs 하이브 "위법 행위"…해임 주총 법정공방

머니투데이
  • 박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7 13:46
  • 글자크기조절
하이브와 대립하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4.25 /사진=이동훈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 (200,000원 ▼2,500 -1.23%)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 심문에서 양측이 계약서에 명시된 '임기 보장'을 놓고 맞붙었다. 민 대표는 하이브가 임기 보장 조항이 있음에도 부당하게 해임 주주총회를 강행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가 각종 위법 행위를 저지른 만큼 해임안에 대한 의결권 행사는 정당하다고 반박했다.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이날 심리에서 하이브 측은 민 대표에 대해 '각종 임무위배행위와 위법행위를 자행했다'며 해임 주총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하이브측이 주장한 민 대표의 비위는 △뉴진스의 어도어 전속 계약 해지 기획 △주주 간 계약서 공개로 인한 비밀유지의무 위반 △스타일링 외주 용역비 근로자 수취 등이다.


아울러 하이브는 계약서상 임기보장 조항에 대해서는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해임의 경우 손해배상 책임이 존재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판례상 이유와 상관없이 의결권을 먼저 행사한 후, 그 의결권 행사가 정당하지 않을 경우 배상책임을 따져야 한다는 것이다.

민 대표 측은 하이브가 주장하는 이유가 상법상 이사해임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하이브의 뉴진스 어도어 전속 계약 해지 주장은 단순한 우려를 왜곡한 것이고, 주주 간 계약서 공개는 신뢰가 깨져 어쩔 수 없었다는 주장이다. 외주 용역비 역시 애초에 어도어의 매출이 아니기 때문에 배임, 횡령이 성립할 여지가 없다고 했다.

재판부는 양측의 자료를 검토한 후 오는 31일 어도어 임시주총 전에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