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장기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보험 신시장, 상품·채널 확충해야"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19 12:00
  • 글자크기조절
연령별 외국인 장기체류 현황/사진제공=보험개발원
연령별·성별 장기체류 외국인 현황/사진제공=보험개발원
국내 체류 외국인이 꾸준히 늘어나는 가운데 외국인 대상 보험 시장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앞으로 외국인의 증가가 불가피하고 이들의 특성을 감안한 보험 상품과 가입 채널 확보 등을 통해 국내 보험산업 신성장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조언이다.

보험개발원은 19일 세계인 주간을 맞이해 국내 장기체류 외국인의 보험 가입 통계를 분석하고 이같이 진단했다.


올 3월 말 기준 단기 체류(90일 이내)를 제외한 외국인은 191만명으로 2022년 말 169만명 대비 13% 증가했다. 단기체류자를 포함하면 국내 외국인은 26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5%를 차지한다. 특히 20·30대 젊은 연령대의 장기체류 외국인이 꾸준히 증가해 국내 보험 산업에 신성장의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중 생명보험, 장기손해보험, 자동차보험에 1개 이상 가입한 외국인은 2022년 기준 약 69만명으로 보험 가입률은 41%로 나타났다. 내국인(86%)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으로 아직 절대 규모는 작지만 시장 잠재력은 크다고 분석한다.

연령별 외국인 장기체류 현황/사진제공=보험개발원
연령별 외국인 장기체류 현황/사진제공=보험개발원
외국인 보험가입자의 최근 5개년 연평균 증가율은 △자동차보험 8.8% △생명보험 4.6% △장기손해보험 2.8% 순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의 경우 직장에서 가입하는 단체보험을 제외할 경우 건강, 암, 상해보험 순으로 상품 가입비중이 높았다. 외국인 30·40대 남자의 가입률이 동일 연령대의 여자대비 현격히 낮아 보장공백에 우려도 제기됐다.

자동차보험은 비대면 가입 비중이 2013년 16%에서 2023년 34%로 두 배 이상 늘었지만 여전히 대면 판매비중이 66%로 더 높은 수준을 보였다. 내국인은 자동차보험의 비대면 가입 비중이 64%를 차지해 대면(36%) 판매를 앞선다.


보험개발원은 외국인 근로자 현장 컨설팅, 외국인주민 맞춤형 지원 정책 등 외국인의 증가는 불가피한 수순으로 외국인 대상 보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개발원은 "다양한 외국인의 특성을 감안해 기존 보험상품을 재정비하고 체류목적과 보장수요에 부합하는 보험상품 확충이 필요하다"면서 "언어적·문화적 장벽을 낮출 수 있는 보험 가입채널을 확보하는 등 노력을 기울일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