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업시간 지나 식사 내줬더니…'피식대학 폭격' 백반집 "문 닫을까 해"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618
  • 2024.05.18 14:02
  • 글자크기조절
31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특정 지역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방문한 식당 사장의 심경이 전해졌다./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캡처
31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특정 지역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방문한 식당 사장의 심경이 전해졌다./사진=사건반장 캡처
31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특정 지역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방문한 식당 사장의 심경이 전해졌다.

최근 유튜브 '피식대학' 채널에는 '메이드 인 경상도' 시리즈 경북 영양편 영상이 올라왔다.


피식대학은 개그맨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가 출연하는 채널로, 이들은 영양을 방문해 빵집과 식당 등의 상호도 가리지 않은 채 비하에 가까운 평가를 했다.

빵집에 들른 멤버들은 "서울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맛" "굳이 영양까지 와서 먹을 맛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백반집을 방문해서도 경솔한 발언은 지속됐다. 이들은 "메뉴가 너무 솔직히 너무 특색이 없다" "여기는 내가 봤을 때 메뉴는 의미가 없고 그냥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동태탕, 계란말이, 곰취, 취나물, 두릅무침 등으로 구성된 백반에 대해 이용주는 "몇 숟가락 먹자 마자 바로 이것만 매일 먹으면 햄버거가 얼마나 맛있을지.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거다"라고 말했다.

31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특정 지역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방문한 식당 사장의 심경이 전해졌다./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캡처
314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특정 지역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방문한 식당 사장의 심경이 전해졌다./사진=피식대학 유튜브 캡처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해당 논란을 알게 된 백반집 사장 A씨의 심경이 전해졌다.

A씨는 "당시 점심 영업시간이 끝나서 손님을 안 받으려고 했지만 유명 유튜버라고 하길래 식사를 내줬다"고 밝혔다.

이어 "며느리를 통해 해당 소식을 전해 들었다. 장사가 끝났는데도 밥을 준 내가 잘못"이라며 "너무 힘들어서 가게 문을 닫고 바람 좀 쐬고 올까 고민이 든다"고 말했다.

또 "논란 이후 '피식대학' 측으로부터 연락이 온 건 전혀 없었다"고 밝히며 "사람들이 영양군에 대한 좋은 이미지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누리꾼들은 "못 배운 애들 특유의 경박스러움 같은 게 잘 느껴지는 게 끼리끼리 잘 뭉쳤다는 생각이 든다" "영양 지역 공무원들이 피식대학 온다고 엄청 좋아하고 무슨 콘텐츠 올릴까 엄청 기대했는데 막상 올라오니까 너무 민망해한다" "이 영상은 진짜 자영업자 한 명 담그려고 올린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