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백종원 컨설팅 받아 성공한 '남원 춘향제' 뒷말 나온 이유는[현장+]

머니투데이
  • 남원(전북)=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15
  • 2024.05.20 10:50
  • 글자크기조절
[남원=뉴시스] 김얼 기자 = 최경식 남원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0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 옆 천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춘향제 개막식에 참석해 박수치며 개막식을 축하하고 있다. 2024.05.10. pmkeul@newsis.com /사진=김얼
[남원=뉴시스] 김얼 기자 = 10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 옆 천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춘향제 개막식. 2024.05.10. [email protected] /사진=김얼
16일 폐막한 제94회 전북 남원 춘향제는 예년에 비해 '성공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컨설팅을 받아 새로 선보인 먹을거리가 대표적이다. 남원 농특산물을 활용한 메뉴 개발로 가장 비싼게 닭바베큐(1만5000원)였고, 대부분이 1만원 이하의 착한 가격으로 막걸리와 곁들여 부담없이 먹을 수 있게 구성된 탓이다.

특히 '축제 바가지 음식'의 원흉으로 지목되는 외부 장돌뱅이형 업자들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먹거리 부스와 농특산물·소상공인 판매 부스 126개를 직영으로 지역민과 지역상인들에게만 임대해준 점도 성공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개막식 전후 공연 뿐 아니라 축제 프로그램 수준도 예향 남원의 역량을 보여주면서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게 주효했다.


다만 앞선 개막식(10일)은 아쉬움이 남는다. 50여분의 식전 공연 뒤 오후 7시 시작된 행사는 70여분이나 지속됐다. 자리를 찾은 관람객들은 내빈 소개와 축사, 환영사 등 각종 인사말을 70분 이상 들어야 했다. 비슷한 규모의 지역 축제나 국제 행사 등에서 한 시간 넘게 인물 소개와 인사말만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찾기 어렵다. 제대로 준비한 잔치에 귀한 손님들을 많이 모셨으니 결례가 되지 않게 개막식을 찾은 수천의 관람객들에게 소개하고 싶었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안팎에서 과욕이란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내빈 소개 20여분, 70분 넘었던 지루한 개막식


실제로 남원이 초청한 내빈은 어림잡아도 100여명이 돼보였다. 사회자의 안내에 따라 일어나 관람객들에게 인사를 한 이들만 세어도 수십명이 넘었다. 인근 지역은 물론이고 수도권 지방자치단체의 시장이나 구청장, 군수 등이 소개됐고, 지자체장을 대리해 참가한 것으로 보이는 기초지자체 과장과 실장급 인사의 이름까지 모두 소화됐다.

16명 정원의 남원시의원들은 개막식에 참석한 15명의 명단이 모두 불리워졌다. 그외에도 도의원들과 인근 대학 총장들, 전 장관과 총선 당선인들까지, 앞자리 네번째 줄까지 앉아 있던 내빈들은 거의 빠짐없이 인사를 했다. 남원지원 부장판사, 인근 부대 여단장 등 지역 기관장들 대부분도 호명됐다. 여기에 진짜 '손님'인 외국에서 온 친선도시 시장들과 대사와 부대사 등 외교관들도 여럿 소개가 이뤄졌다.

[서울=뉴시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전북 남원시 요천로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남원 춘향제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05.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서울=뉴시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0일 전북 남원시 요천로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남원 춘향제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4.05.1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참석했다. 주최 측은 현직 장관으론 처음으로 춘향제에 참석했다며 감사하다는 인사도 전했다. 축사 순서가 되자 유 장관은 "준비한 원고가 있었지만 축사를 기다리는 분들이 많아 보이니 짧게 해야겠다"며 2분이 안 넘게 짧은 축사를 끝냈다. 그는 "춘향제를 개인적으로 아주 오래전부터 어떻게 하면 남원시의 역사와 전통이 담긴 축제로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해왔다"며 "100회 쯤엔 최소한 인근 아시아, 외국에서 손님들이 많이 찾아 올 수 있도록 춘향과 이도령의 정신을 찾고 방법을 같이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이날 많은 참석자들이 한복을 입은 것도 유 장관의 아이디어를 남원시장이 채택한 것이다.


[남원=뉴시스] 김얼 기자 =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10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 옆 천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춘향제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4.05.10. pmkeul@newsis.com /사진=김얼
[남원=뉴시스] 김얼 기자 =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10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 옆 천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춘향제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4.05.10. [email protected] /사진=김얼

이어 김관영 전북도지사도 최근 중국 출장으로 다녀 온 장쑤성 자매 결연 30주년 행사에서 전북도립국악원 춘향가 공연을 같이 본 장쑤성장에게 춘향전 스토리를 설명해줬던 에피소드를 설명하며 축하했다. 2분 남짓이었다. 유 장관과 김 지사는 둘 다 내빈들을 별도로 언급하거나 소개하지 않는 걸 양해바란다고 간단히 언급하며 축사를 짧게 하겠다고 했다.

이후에도 10여명의 축사가 이어졌고 뒤로 갈수록 "제가 마지막 축사인가요?", "시간을 줄여 하겠습니다", "간략하게 하겠습니다" 등 개막식 지연을 신경쓰는 멘트가 늘어났다. 심지어 멀리서 온 라오스 대사도 거의 막바지 순서에 축사를 20초 내외로 줄였다.

그 와중에 남원시장은 환영사를 7분이나 했다. 특히 이미 앞서 20여분이나 할애해 사회자들이 주요 내빈 수십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는데도 다시 주요 내빈들을 언급하며 인사를 시키거나 환영을 했다. 축제를 관할한 시장에겐 7분도 짧았겠지만 수천명의 7분을 같이 소모한 셈이다. 뒤에 대기 중인 공연팀도 많았다.

[남원=뉴시스] 김얼 기자 = 최경식 남원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0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 옆 천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춘향제 개막식에 참석해 박수치며 개막식을 축하하고 있다. 2024.05.10. pmkeul@newsis.com /사진=김얼
[남원=뉴시스] 김얼 기자 = 최경식 남원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0일 전북 남원시 광한루 옆 천변 특설무대에서 열린 제94회 춘향제 개막식에 참석해 박수치며 개막식을 축하하고 있다. 2024.05.10. [email protected] /사진=김얼

한 참석자는 "많은 지역 축제들이 지자체장들의 잘못된 판단과 과욕으로 본질에서 벗어나 빛바랜 경우를 많이 목격했다"면서 "차라리 어렵게 부르고 모신 많은 내빈들의 식견에 맞게 미니 토론 프로그램에 배치하고 그 안에서 자유롭게 풍성한 얘기를 하게 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남겼다.

또 다른 참석자도 "남원시장은 당선 후 첫 축제였던 지난해 춘향제에서 지적을 받더니 올해 바로 뜯어 고쳤다"고 전제한 뒤 "내년 개막식에선 올해 지적받은 부분을 개선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자리여야 더 빛나는게 축제"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