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뉴진스 5명은 '엄마' 민희진 편?…하이브, 한달간 20% 하락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0 11:16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4.25 /사진=이동훈
하이브 (200,500원 ▲800 +0.40%)와 자회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 사이 갈등이 이어지며 하이브의 주가가 연일 하락 중이다.

20일 오전 11시 1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하이브는 전날보다 2200원(1.13%) 내린 19만1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갈등이 드러나기 시작한 4월 22일 장 중 기록한 23만8500원과 비교해서는 20% 내려간 주가다.


지난달 25일 하이브는 민 대표가 어도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며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민 대표 측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 측 주장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후에도 양측의 갈등은 계속 깊어져왔다.

최근에는 뉴진스 멤버 다니엘, 민지, 하니, 해린, 혜인 다섯 멤버가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이브는 "본인의 사욕을 위해 심지어 미성년자도 포함된 멤버들에게 탄원서를 쓰게 하는 게 과연 어른으로서 온당한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달 31일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열린다. 안건은 '민희진 대표 해임' 여부다. 민 대표는 하이브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민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 관련 법원의 결론은 임시주총 전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