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동산 PF 여파 계속…금융업 순이익 전년대비 7%↓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0 14:05
  • 글자크기조절

[2024년 1분기 상장사 실적]

12월 결산법인 금융업 2024년 1분기 연결 실적 /사진=한국거래소
올해 1분기 금융업 41개사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 증가했으나 순이익은 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부실에 대비한 충당금 적립 규모가 커진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20일 한국거래소가 1분기 연결 재무제표를 제출한 12월 결산 상장사 중 금융업 41개사를 분석한 결과 영업이익은 15조516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증가했다. 반면 순이익은 10조9029억원으로 7% 감소했다.


금융업종별로 보면 영업이익은 은행이 1조350억원으로 전년보다 12%, 금융지주는 8조9878억원으로 4% 늘었다. 반면 증권은 1조4620억원으로 8%, 보험은 3조7476억원으로 7%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은행만 증가했다. 은행의 1분기 순이익은 788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8% 증가했다. 나머지 금융지주(-11%), 증권(-9%), 보험(-4%) 등은 모두 순이익이 줄었다.

1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적자로 돌아선 곳도 나왔다. SK증권 (566원 ▲4 +0.71%)은 139억원 영업손실, 59억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면서 적자 전환했다. 상상인증권 (645원 ▼1 -0.15%)도 47억원 영업손실, 34억원 당기순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한국토지신탁 (1,004원 ▼1 -0.10%)은 9억원 당기순손실을 냈다.


한편 카카오페이 (28,250원 ▼250 -0.88%)는 97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으나 2억원 당기순이익을 올리면서 흑자 전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도·미국서 풀액셀…현대·기아차, 나란히 '52주 신고가' 질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