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나건 가톨릭대 교수, 한국생체재료학회 주관 'WBC 2024' 참여

머니투데이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0 14:51
  • 글자크기조절

세계 60개국 생체재료 분야 전문가 4000여명 참여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 전경./사진제공=가톨릭대
나건 가톨릭대학교 바이오메디컬화학공학과 교수가 오는 26~31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한국생체재료학회 주관 '제12차 세계생체재료학술대회'(WBC 2024)에 참여한다. 나 교수는 한국생체재료학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세계생체재료학회연합(IUSBSE)는 1980년부터 4년마다 대륙을 순환하며 WBC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제12차 대회는 한국생체재료학회와 WBC 2024 조직위원회가 주관, 대구광역시와 한국관광공사 등이 후원한다.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열리는 WBC 2024에는 전 세계 64개국에서 4000여명 이상의 생체재료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WBC 2024 조직위원회는 박기동 위원장(아주대 응용화학생명공학과 교수)을 비롯해 나건 가톨릭대 교수, 한동근 차의과학대 교수, 김용희 한양대 교수, 박종철 연세대 교수 등 160여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8년간 우리나라에 WBC를 유치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이번 WBC는 '생체재료의 융합: 미래 의료를 위한 비전'(Convergence in Biomaterials: a vision for the future of healthcare)을 주제로 진행된다. 대륙을 대표하는 전문가들의 기조 강연은 물론 260개 이상의 심포지엄과 구두 발표, 워크숍, 런천 세미나 등이 계획됐다.


이외에도 △학생과 신진연구자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FBSE 펠로우 패널토의 △여성과학자 포럼 △저널 편집위원장 포럼 등이 진행된다. 약물전달시스템(DDS) 및 생체고분자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이자 한국 과학기술 유공자인 고(故) 김성완 박사(미국 유타대 석좌교수)의 업적을 기리는 심포지엄도 열릴 예정이다.

한국생체재료학회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전 세계에 우리나라의 역량과 학술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