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작 기간만 한 달"…세계 최초 '이것'으로 만든 웨딩드레스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830
  • 2024.05.20 15:05
  • 글자크기조절
마리아나 파바니가 입은 세계 최초 3D 프린터 웨딩드레스./사진=X(엑스, 구 트위터)
브라질 변호사가 세계 최초 3D 프린터로 만든 웨딩드레스를 입어 화제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질 세무 변호사 마리아나 파바니는 최근 네덜란드 디자이너 아이리스 반 헤르펜이 제작한 3D 프린터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치렀다.


흰색 드레스는 목부터 바닥에 떨어지는 라인까지 정교한 디자인이 가미됐다. 이런 독특한 모양을 구현하는 데만 600시간, 인쇄에는 41시간이 소요됐으며 웨딩드레스 파일 크기만 216.7MB(메가바이트 )였다.

드레스는 가벼운 나일론 소재로 만들어져 실제 착용하기 힘들었던 예전 3D 프린터 작품과는 차별됐다. 파바니가 착용한 드레스는 유연하고 소재의 품질이 좋아 시간이 지나도 상태를 유지할 수 있고 별도 관리가 필요하지 않다고.

헤르펜은 평소 3D 프린터로 합성 소재를 이용해 특이한 작품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했다. 과거에는 '뼈 드레스(Skeleton Dress)'라고 알려진 작품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전시하기도 했다.


이런 명성을 알았던 파바니의 남편이 헤르펜을 소개했고, 파바니가 독특하고 특이한 드레스를 원했기 때문에 3D 프린터 드레스를 제작하게 됐다고 한다.

드레스를 만든 헤르펜은 "(해당 웨딩드레스는) 이음새가 없다.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만들 수 없다"며 "3D 프린팅 패션을 박물관과 런웨이에서 볼 수 있지만 인생의 가장 특별한 날 누군가 그걸 입는다는 건 더 특별한 일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3D 프린팅이) 패션에 '자유'를 더 불어넣고 손으로 만들 수 없는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길을 열어준다"며 3D 프린트로 디자인하는 것에 대한 장점을 열거했다.

세계 최초 드레스를 입고 식을 올린 파바니 또한 "'걸작'이라고 불리는 드레스를 처음 입었을 때 눈물을 참기 어려웠다"면서 "내가 원하던 모든 걸 이룰 수 있었다.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이 강렬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면서 독특한 패션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에 기대 걸어본다" 2800선 안착 노리는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