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애 패는 태권도 관장 새X" 맘카페 확산…CCTV 봤더니 충격 반전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292
  • 2024.05.20 21:37
  • 글자크기조절
태권도 관장이 올린 CCTV 영상에는 아이들끼리 싸우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친한 형님의 아이가 태권도 관장에게 폭행당했다"며 A씨가 올린 사진. /사진=보배드림 캡처
아이를 폭행했다는 누명을 쓴 태권도 관장이 CCTV 증거 영상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종시 어린이 폭행하는 미친 태권도 관장 새X'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이마에 혹이 나고, 벌겋게 부어올라 손자국이 난 아이의 얼굴 사진을 올리고 "세종시 고운동에 위치한 OO 태권도 관장 미친 새X다. 친한 형님 아들(사진)인데 아무리 아이가 잘못했다 한들 이 정도 폭행은 납득이 안 간다. 정말 부들부들 떨린다"며 적었다.

A씨는 "관장이 훈육하는 과정에서 화가 나 체벌했다고 한다. 뺨 두 대를 맞았고, 이마에 난 혹은 맞고 넘어지면서 어딘가에 부딪혀 난 상처라고 한다. 아이는 관장이 때렸다고 얘기했다"며 "들으면서 너무 화가 나고 눈물이 나려는 걸 겨우 참았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태권도장에 대한 정보가 세종시 맘카페에서 확산하며 논란이 커졌다.


그러나 관장 B씨는 다음날인 19일 오전 같은 커뮤니티에 '어제 초등학생 형제의 싸움에 미친 새X가 된 관장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반박에 나섰다.

태권도 관장이 올린 CCTV 영상에는 아이들끼리 싸우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태권도 관장이 올린 CCTV 영상에는 아이들끼리 싸우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사진=보배드림 캡처
B씨는 A씨의 글에 대해 "학부모들의 연락을 통해 알게 됐다. 나는 형제인 아이들을 제지한 일밖에 없다. 아이를 때리지 않았다"고 해명하며 CCTV 영상을 증거로 제시했다.

해당 CCTV 영상에는 태권도장 출입구에서 하원 차를 타기 위해 대기하던 두 남자아이가 서로 뒤엉켜 주먹질하고 싸우는 모습이 담겼다.

B씨는 "A씨의 글 때문에 학원의 신상이 노출돼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받고 있다"며 "A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고,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관장님, 절대 합의하지 마시길" "봐주면 안 된다" "CCTV 없었으면 막무가내로 당할 뻔했네"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저렇게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칠 수 있는 글을 쓰다니" "관장님 힘내시고 제대로 처리하시길" 등의 댓글을 달았다.

여론이 반전되자 19일 오후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저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 제가 한 실수는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용서를 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