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꿈틀대는 쓰레기봉투…눈도 못 뜬 강아지 7마리 옹기종기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05:00
  • 글자크기조절
해수욕장에 아직 눈도 못뜬 강아지들이 잔뜩 들어있는 쓰레기봉지가 버려져 있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보배드림
해수욕장에 아직 눈도 못 뜬 강아지들이 잔뜩 들어있는 쓰레기 봉지가 버려져 있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누가 쓰레기봉투에 강아지들을 잔뜩 담아서 버렸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인스타그램에서 보고 혹시 도움 주실 분이 있을까 해서 보배드림에도 올려본다"고 운을 뗐다.

그는 "태안에 위치한 샛별 해수욕장 쓰레기장에 버려진 쓰레기봉투에 막 태어난 강아지들이 담겨있었다. 숨도 못 쉬게 꽉 묶어서 버려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시 보호 또는 입양 갈 곳을 찾는다고 한다. 태어나자마자 안락사 시행하는 보호소로 가지 않도록 충청권 계시는 분들은 한 번씩 눈여겨봐 달라"고 덧붙였다.


A씨는 "문의는 '태안 동물보호협회'로 하면 된다"라고도 알렸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소주병과 맥주캔이 버려진 쓰레기봉투 안에 막 태어난 강아지 7마리가 옹기종기 웅크리고 있다. 강아지들은 함께 놓인 사인펜 크기보다도 더 작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버린 사람은 똑같이 당할 거다" "눈도 안 뜬 아기들을 저렇게 버리다니" "지옥에 떨어졌으면 좋겠다" " 사람이라면 할 짓이 아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 누리꾼은 "개 농장에서 우연히 발견한 잡종견을 처리하는 것으로 보인다. 순종견만 돈이 되다 보니 잡종견은 저렇게 버린다. 대부분 물에 던져 버린다고 하던데 그게 당연하다더라"라고 구체적인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관·개인 조건 동일하게…"내년 3월까지 공매도 금지 연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