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노 캡틴' 김강선, 15년 선수 생활 마침표→전력분석 코치로 새 출발한다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13:06
  • 글자크기조절
김강선이 15년 간의 프로 생활을 마치고 지도자로 새 출발한다. /사진=고양 소노 제공
고양 소노의 캡틴 김강선이 15년 프로 생활을 마무리하고 지도자로서 새 출발을 알렸다.

소노는 21일 "김강선이 정든 프로 유니폼을 벗고, 지도자로 첫 발을 내딛는다"고 밝혔다. 2024~2025시즌 정규리그 홈 개막전에서 김강선의 은퇴식이 진행된다. 김강선은 다음 달 3일 전력분석 코치로 팀의 첫 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김강선은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8순위로 대구 오리온스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팀이 2011~2012시즌 연고지를 경기도 고양으로 이전하고, 구단 인수로 인해 팀명이 데이원, 소노로 바뀌는 과정에서도 김강선은 한 팀에만 몸담았다.

김강선은 정규리그 통산 576경기에 출전해 평균 15분53초를 뛰며 4.3득점 1.3리바운드 0.8어시스트의 성적을 거뒀다.

2023~2024시즌 신생팀 소노의 창단 첫 주장을 맡은 김강선은 46경기에서 평균 19분20초를 소화하며 4.4득점 1.8리바운드 0.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강선은 "아직 (은퇴가) 실감이 나지 않는다. 항상 응원해주신 팬들과 가족 덕분에 15년 동안 즐겁게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지도자가 되는 것이 목표였는데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해 준 구단에 감사하다. 많이 배우고, 공부하는 지도자가 돼 좋은 후배들을 양성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6일 근무·희망퇴직 칼바람…'리스크 시대' 기업들 비상경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