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븐틴·BTS' 안무가-현대무용가 손잡은 스타트업, 시드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17:30
  • 글자크기조절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무븐트 공동창업자인 최영준 총괄 프로듀서(왼쪽)와 정의준 대표 /사진=무븐트
무븐트 공동창업자인 최영준 총괄 프로듀서(왼쪽)와 정의준 대표 /사진=무븐트
안무 저작권 보호를 위해 댄스 지식재산권(IP) 인프라를 구축하는 무븐트(MVNT)가 매쉬업벤처스(옛 매쉬업엔젤스)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무븐트는 현대 무용 전공자이자 스타트업 코리빙 스페이스 '논스'의 창립 멤버인 정의준 대표와 세븐틴·방탄소년단(BTS) 등 K-팝 아티스트의 대표 안무가인 최영준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해 5월 공동 창업했다.

이들은 안무 표절 및 게임 내 무단 사용 등 안무가들의 권리와 저작권이 보호받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한다는 목표다.

무븐트는 K-팝을 비롯해 글로벌 숏폼에서 유행하는 발레, 전통 무용, 아크로바틱 등을 댄스 IP로 유통하는 솔루션 '이모트 퍼블리셔(Emote Publisher)'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3D 모션캡처와 딥러닝 기술을 통해 댄서들의 안무를 고품질의 애니메이션 에셋으로 제작해 게임과 버츄얼 프로덕션에 제공한다.

아울러 원작 안무가들이 저작권료를 정산받을 수 있도록 댄스 IP 인프라를 구축 중이다. 댄스 IP 퍼블리싱을 통해 안무가들의 인격권과 성명표시권, 2차적 저작물 작성권 보호를 목표로 하며 한국저작권위원회로부터 안무 분야 대리중개업 라이선스도 획득했다.

정의준 대표는 "현재 3D 업계에는 춤 에셋과 데이터에 대한 정교한 라벨링이 적은 상태다. 고품질 3D 애니메이션 제작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다"며 "디지털 세상을 춤으로 연결하고 궁극적으로 안무 저작권자에게 더 많은 보상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박은우 매쉬업벤처스 파트너는 "메타버스 플랫폼의 인기와 댄스 챌린지 열풍에 힘입어 댄스 IP의 에셋화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무븐트가 안무 저작권 분야의 유니버셜 뮤직그룹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고점서 판 투자자들, 코스피 찾을까…환율도 관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