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혁신제품 공공구매 확대…혁신기업 해외진출 등 성장지원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17:28
  • 글자크기조절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사진 왼쪽)이 21일 오후 대전시 대덕구 엔젤로보틱스 대전 연구소를 방문, 재활 보행보조로봇 관련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기재부
정부가 혁신제품 공공구매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성장을 지원한다.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은 21일 대전에 위치한 기업 '엔젤로보틱스'를 방문해 혁신제품 생산기업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혁신제품 공공구매제도는 중소기업의 기술혁신과 공공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2020년 도입됐다. 지난 4년간 정부는 총 1983개의 혁신제품을 발굴, 지정해 2조8000억원 규모의 혁신제품을 구매했다. 혁신 중소기업들의 초기 판로 개척을 지원해 성장 발판을 마련해줬다는 평가다.

정부는 제도 도입 5년차를 맞아 그간의 양적성장을 바탕으로 질적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앞서 지난 3일 조달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혁신제품 지정요건 중 기술적 차별성 평가 배점을 10점에서 20점으로 강화키로 했다. 구매편의 제공을 위한 단가계약 적용도 확대한다. 특히 올해 혁신제품 구매 목표를 지난해 목표보다 13.1% 증가한 7698억원으로 설정했다.

김 차관은 간담회에서 차별화된 기술과 실질적 수요에 기반한 시장지향형 혁신제품 지정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해외실증 예산을 지난해 12억원에서 올해 70억원으로 대폭 증액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해외실증 대상기관을 현재 코이카, 코트라뿐 아니라 공공기관 해외법인과 혁신기업이 발굴한 해외기관까지 확대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혁신 중소기업들의 건의사항 및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청취하고 문제를 해결하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