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비행기 난기류 사망자 '73세 영국인'…사인은 '심장마비'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1 23:11
  • 글자크기조절
싱가포르항공 소속의 보잉 777-300ER기가 방콕 수바르나부미 공항에 비상 착륙한 뒤 활주로에 서 있다. /사진=뉴시스
21일 싱가포르항공 소속 보잉 기가 비행 중 심한 난기류와 갑자기 만나 승객 1명이 사망하는 사고를 당한 가운데, 사망 승객이 73세의 영국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BBC가 보도했다.

싱가포르항공은 곧 관련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1명이나 중상자가 7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탑승자가 승객 211명과 승무원 18명인 가운데 승객 56명과 승무원 1명이 부상했다는 전언이다.

B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사망자의 사인이 심장마비로 짐작된다고 전했다. 이 승객의 부인도 부상했다.

런던 발 싱가포르 행의 보잉 777-300ER기는 11시간 넘게 고도 3만7000피트로 평온하게 비행했으나 오후5시(한국시각) 벵갈만을 지나 미얀마 인근의 아다만해 상공으로 들어서면서 난기류와 돌연 조우했다.


비행기는 3분이 약간 넘는 시간에 6000피트(1800m)나 급강하해 순식간에 승객들에게서 비명이 터져나왔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승객들은 튀어올라 선실 천정에 머리를 부딪혔으며 물건들이 우수수 쏟아졌다.

비행기는 목적지 싱가포르 착륙을 포기하고 가까운 태국 방콕으로 착륙지를 변경했다. 고도 3만1000피트에서 30분 간 불안스럽게 급격 강하하면서 오후 3시45분(한국시간 5시45분) 방콕 수바르나부미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제작 16년이 지난 보잉 기는 전날 밤 10시 반(한국시간 21일 아침 5시반) 영국 런던 히드루 공항을 이륙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