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휴비스, '발명의 날' 장관상 수상…위생재용 소재 기술력 입증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5.22 10:01
  • 글자크기조절
김동은 휴비스 R&D센터 연구원이 제 59회 발명의날 기념식에서 산자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사진제공=휴비스
화학섬유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는 지난 21일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가 주최·주관하는 제59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발명의 날은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발명 유공자를 시상해 발명인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서 김동은 휴비스 R&D센터 연구원은 위생재용 올레핀계 복합섬유 '퓨레버(Purever)'를 개발해 국내 위생재용 소재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산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2009년 휴비스 R&D센터에 입사한 김 연구원은 퓨레버 기술 개발의 핵심 연구원으로 참여해 수입에 의존하던 올레핀계 복합섬유의 국산화에 기여했다. 이후 해당 제품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독일 더마테스트, Oeko-Tex 등 인체 무해성을 입증하는 국제 인증을 획득하며 해외수출 증대에 공헌했다. 위생재용 소재뿐만 아니라 마스크 필터, 티백, 식품포장용지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해 총 18건의 특허를 획득하는 등 제품 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했다.

퓨레버는 일반 폴리에스터에 비해 부드러운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친수성과 소수성, 통기성이 뛰어나 기저귀, 생리대 등 위생재용 프리미엄 소재로 사용된다. 접착용 화학 제품없이 열풍으로 접착, 가공이 가능하므로 휘발성 유해물질이 발생되지 않아 인체에 안전하다. 2014년에는 이러한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산자부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주최·주관하는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됐다.

김석현 휴비스 대표는 "앞으로도 고기능 차별화 제품 및 친환경 제품에 대한 연구 개발을 강화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을 대표하는 소재 기업으로 발돋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