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00만원 잃고 '아찔'…밸류업 책임운용사 홍보도 가짜였다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60
  • 2024.05.22 12:00
  • 글자크기조절
보이스피싱 대처요령 사이트
/사진제공=금융감독원
#피해자 A씨는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서 광고를 보고 기관전용 사모펀드 운용사가 운영하는 단체 채팅방에 입장했다. 운용사 대표는 제22대 총선 대외경제 협력 운용사 및 밸류업 프로그램 책임 운용사로 선정됐다고 홍보하며 가짜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를 유도했다. A씨는 이에 속아 2000만원을 입금했으나 이후 돈을 출금할 수 없었다.

최근 사모펀드 운용사 등을 사칭해 피싱 사이트로 투자자를 유인한 후 자금을 편취하는 불법업자가 성행하자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22일 금감원에 따르면 증권사 등 제도권 금융사를 사칭했던 그간 사기 수법과 달리 최근에는 일반인이 알기 어려운 '기관전용 사모펀드 운용사'를 사칭하는 방식이 성행한다.

불법업자들은 실제 기관전용 사모펀드 운용회사의 홈페이지와 유사한 사칭 사이트를 제작해 투자자를 현혹한다. 이후 인스타그램이나 유튜브 광고로 투자자를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 단체 채팅방으로 유인한다.

단체 채팅방에선 사모펀드 운용사 임직원을 사칭하며 재테크 강의, 추천주 정보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프라이빗 블라인드 전략', '사모주 특별청약', 'AI 자동투자' 등으로 고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가짜 주식거래 앱 설치를 유도하고 타인 명의 통장(대포통장)에 투자금 입금을 요구한다.


이 과정에서 '국회의원 선거 협력 운용사' 및 정부가 지정한 '금융시장 밸류업 프로그램 책임운용사'라는 허위 사실로 투자자를 현혹하기도 한다.

'기관전용 사모펀드'는 현행 법령상 개인은 투자할 수 없으므로 고수익이 가능하다며 SNS로 접근하는 업체와는 어떠한 금융거래도 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불법업자는 업체명과 다른 명의(개인 또는 법인) 계좌로 입금을 요구하므로 절대 이에 응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금감원은 "최근 성행 중인 불법 금융투자업자의 피싱 사이트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긴밀히 협조해 신속히 차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이스피싱 사기, 예방만이 최선! 늘 의심하고, 꼭 전화끊고, 또 확인하고!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했다면 경찰청(112), 금감원(1332), 금융회사(콜센터)에 피해신고와 지급정지를 요청할수 있다.

보이스피싱 대처요령 사이트
보이스피싱 대처요령 사이트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